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경길 고속도로서 고속버스 등 차량 화재 잇따라
입력 2018.09.24 (21:31) 수정 2018.09.24 (21:4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귀경길 고속도로서 고속버스 등 차량 화재 잇따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4일) 귀경 행렬이 몰린 고속도로에선 주행중이던 고속버스에서 불이 나 승객들이 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귀성, 귀경 길에 승용차 화재도 잇따라 발생해 도로 정체가 더욱 가중됐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한 가운데 정차한 버스에서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검은 연기가 고속도로를 뒤덮습니다.

["뭘 했길래 저렇게... 완전 타 버리네. 어우, 뜨거워. 여기까지 뜨거워."]

오늘(24일) 오후 4시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덕평휴게소 근처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불이 나 2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버스 기사 35살 김 모 씨와 승객 등 41명이 타고 있었지만 급히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버스 엔진 오일이 누수돼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 앞부분이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어우, 세상에 어떡하니. 무서워."]

오늘(24일) 오후 2시 반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안성분기점 근처에서 58살 성 모 씨가 몰던 에쿠스 승용차에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차량은 모두 불탔고, 10분 동안 2개 차로가 통제돼 5km 가량이 정체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안전점검을 받은 BMW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습니다.

오늘(24일) 오전 11시 50분쯤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에서 40살 윤 모 씨가 몰던 BMW 520d 승용차 엔진룸 쪽에서 불길이 올라왔습니다.

사고 직후 윤 씨 등 동승자 4명이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귀경길 고속도로서 고속버스 등 차량 화재 잇따라
    • 입력 2018.09.24 (21:31)
    • 수정 2018.09.24 (21:43)
    뉴스 9
귀경길 고속도로서 고속버스 등 차량 화재 잇따라
[앵커]

오늘(24일) 귀경 행렬이 몰린 고속도로에선 주행중이던 고속버스에서 불이 나 승객들이 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귀성, 귀경 길에 승용차 화재도 잇따라 발생해 도로 정체가 더욱 가중됐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한 가운데 정차한 버스에서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검은 연기가 고속도로를 뒤덮습니다.

["뭘 했길래 저렇게... 완전 타 버리네. 어우, 뜨거워. 여기까지 뜨거워."]

오늘(24일) 오후 4시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덕평휴게소 근처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불이 나 2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버스 기사 35살 김 모 씨와 승객 등 41명이 타고 있었지만 급히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버스 엔진 오일이 누수돼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 앞부분이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어우, 세상에 어떡하니. 무서워."]

오늘(24일) 오후 2시 반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안성분기점 근처에서 58살 성 모 씨가 몰던 에쿠스 승용차에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차량은 모두 불탔고, 10분 동안 2개 차로가 통제돼 5km 가량이 정체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안전점검을 받은 BMW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습니다.

오늘(24일) 오전 11시 50분쯤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에서 40살 윤 모 씨가 몰던 BMW 520d 승용차 엔진룸 쪽에서 불길이 올라왔습니다.

사고 직후 윤 씨 등 동승자 4명이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