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입력 2018.09.25 (07:01) 수정 2018.09.25 (08:0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새벽 뉴욕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나 비핵화 과정을 조기에 끝내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에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며,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끝난지 닷새 만에 열린 한미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간 좋은 합의를 했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도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이제 북한의 핵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만큼 공식화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빠른 시일안에 만나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비핵화 과정을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했다고 평가하면서,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곧 북한과 2차 정상회담을 할 것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 역시 곧 결정될 것이라고 하면서, 1차 때와 형식은 비슷하지만, 장소는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회담 성사를 이루기 위해 서두르진 않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미국이 이를 돕겠다고 밝혀 북미 관계 개선에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 입력 2018.09.25 (07:01)
    • 수정 2018.09.25 (08:00)
    뉴스광장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앵커]

오늘 새벽 뉴욕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나 비핵화 과정을 조기에 끝내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에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며,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끝난지 닷새 만에 열린 한미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간 좋은 합의를 했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도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이제 북한의 핵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만큼 공식화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빠른 시일안에 만나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비핵화 과정을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했다고 평가하면서,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곧 북한과 2차 정상회담을 할 것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 역시 곧 결정될 것이라고 하면서, 1차 때와 형식은 비슷하지만, 장소는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회담 성사를 이루기 위해 서두르진 않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미국이 이를 돕겠다고 밝혀 북미 관계 개선에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