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입력 2018.09.25 (07:01) 수정 2018.09.25 (08:0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새벽 뉴욕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나 비핵화 과정을 조기에 끝내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에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며,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끝난지 닷새 만에 열린 한미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간 좋은 합의를 했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도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이제 북한의 핵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만큼 공식화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빠른 시일안에 만나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비핵화 과정을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했다고 평가하면서,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곧 북한과 2차 정상회담을 할 것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 역시 곧 결정될 것이라고 하면서, 1차 때와 형식은 비슷하지만, 장소는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회담 성사를 이루기 위해 서두르진 않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미국이 이를 돕겠다고 밝혀 북미 관계 개선에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 입력 2018.09.25 (07:01)
    • 수정 2018.09.25 (08:00)
    뉴스광장
文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조기에”…트럼프 “2차 북미 회담 곧 발표”
[앵커]

오늘 새벽 뉴욕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나 비핵화 과정을 조기에 끝내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에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며,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끝난지 닷새 만에 열린 한미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간 좋은 합의를 했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도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이제 북한의 핵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만큼 공식화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빠른 시일안에 만나고 싶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비핵화 과정을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했다고 평가하면서,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곧 북한과 2차 정상회담을 할 것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 역시 곧 결정될 것이라고 하면서, 1차 때와 형식은 비슷하지만, 장소는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회담 성사를 이루기 위해 서두르진 않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미국이 이를 돕겠다고 밝혀 북미 관계 개선에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