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아파트 6월 실거래가격지수 역대 최고
입력 2018.09.25 (09:22) 수정 2018.09.25 (09:27) 인터넷 뉴스
서울 아파트 6월 실거래가격지수 역대 최고
지난 6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5일) 국가통계포털에 공개된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는 188.1로 조사가 시작된 2006년 1월 이래 가장 높았습니다.

실거래가격지수는 전국 아파트 연립·다세대를 대상으로 실제 거래돼 신고된 가격 수준과 변동률을 기록한 자료로, 2006년 1월 당시 가격을 기준(100)으로 합니다.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는 1월 178.4, 2월 181.1, 3월 183.1, 4월 185.5, 5월 186.3, 6월 188.1 등 꾸준히 상승했습니다.

권역별로 보면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 실거래가격지수가 199.4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서북권(은평, 서대문, 마포) 198.2, 도심권(종로구, 중구, 용산구) 197.8, 서남권(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190.7, 동남권(강남, 서초, 송파, 강동) 181.7 순이었습니다.

2006년 1월과 비교했을 때 동북권의 가격 상승률이 가장 가팔랐다는 의미입니다.

지난 6월 서울 아파트의 전월 대비 상승률은 1.0%로 집계됐습니다.

도심권이 2.5%로 가장 컸고, 서남권 1.3%, 동남권 1.0%, 동북권 0.8%, 서북권 0.2%가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 아파트는 8·2 대책이 본격적으로 적용된 지난 4월 이후 6월까지 거래가 뜸하다가 7월 들어서면서 다시 상승세를 탔습니다.

통계가 나오지 않은 7∼9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지수 역시 오름세를 이어갔을 가능성이 큽니다.

정부는 시세차익을 노린 다주택자의 투기 수요와 내 집 마련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실수요자의 추격 매수가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 서울 아파트 6월 실거래가격지수 역대 최고
    • 입력 2018.09.25 (09:22)
    • 수정 2018.09.25 (09:27)
    인터넷 뉴스
서울 아파트 6월 실거래가격지수 역대 최고
지난 6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5일) 국가통계포털에 공개된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는 188.1로 조사가 시작된 2006년 1월 이래 가장 높았습니다.

실거래가격지수는 전국 아파트 연립·다세대를 대상으로 실제 거래돼 신고된 가격 수준과 변동률을 기록한 자료로, 2006년 1월 당시 가격을 기준(100)으로 합니다.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는 1월 178.4, 2월 181.1, 3월 183.1, 4월 185.5, 5월 186.3, 6월 188.1 등 꾸준히 상승했습니다.

권역별로 보면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 실거래가격지수가 199.4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서북권(은평, 서대문, 마포) 198.2, 도심권(종로구, 중구, 용산구) 197.8, 서남권(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190.7, 동남권(강남, 서초, 송파, 강동) 181.7 순이었습니다.

2006년 1월과 비교했을 때 동북권의 가격 상승률이 가장 가팔랐다는 의미입니다.

지난 6월 서울 아파트의 전월 대비 상승률은 1.0%로 집계됐습니다.

도심권이 2.5%로 가장 컸고, 서남권 1.3%, 동남권 1.0%, 동북권 0.8%, 서북권 0.2%가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 아파트는 8·2 대책이 본격적으로 적용된 지난 4월 이후 6월까지 거래가 뜸하다가 7월 들어서면서 다시 상승세를 탔습니다.

통계가 나오지 않은 7∼9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지수 역시 오름세를 이어갔을 가능성이 큽니다.

정부는 시세차익을 노린 다주택자의 투기 수요와 내 집 마련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실수요자의 추격 매수가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