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상행선 정체 대부분 해소…새벽 3~4시 완전 해소
입력 2018.09.26 (00:01) 수정 2018.09.26 (00:39) 인터넷 뉴스
고속도로 상행선 정체 대부분 해소…새벽 3~4시 완전 해소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6일) 이 시각 현재 전국 주요 고속도로 상행선의 귀경길 정체는 대부분 해소됐지만 일부 상습 정체구간의 정체는 지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자정에 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은 4시간 30분, 광주에서 서울은 4시간, 강릉에서 서울은 2시간 40분, 대전에서 서울은 2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평소 주말 수준의 정체를 보이고 있는 상태입니다. 귀성 방향은 평소 주말보다 통행량이 적은 수준으로, 소통이 원활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일부 상습 정체구간의 정체는 새벽 3-4시는 되어야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정체구간을 보면 상행선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는 신탄진에서 청주까지 35km 구간 등 모두 67km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고, 서해안 고속도로는 당진 분기점에서 서평택 분기점까지 37km 구간 등 모두 80km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부고속도로는 일죽에서 호법 분기점 까지 구간 등 모두 28km 구간 정체이고, 영동고속도로는 심각한 정체구간이 없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26일) 전국 교통량은 387만대로 예상되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51만대, 반대 방향으로 36만대가 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또 "상행선 정체는 오전 9시~10시쯤 시작돼, 오후 3시~4시 절정에 이르고, 밤 8~9시 완전히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고속도로 상행선 정체 대부분 해소…새벽 3~4시 완전 해소
    • 입력 2018.09.26 (00:01)
    • 수정 2018.09.26 (00:39)
    인터넷 뉴스
고속도로 상행선 정체 대부분 해소…새벽 3~4시 완전 해소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6일) 이 시각 현재 전국 주요 고속도로 상행선의 귀경길 정체는 대부분 해소됐지만 일부 상습 정체구간의 정체는 지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자정에 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은 4시간 30분, 광주에서 서울은 4시간, 강릉에서 서울은 2시간 40분, 대전에서 서울은 2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평소 주말 수준의 정체를 보이고 있는 상태입니다. 귀성 방향은 평소 주말보다 통행량이 적은 수준으로, 소통이 원활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일부 상습 정체구간의 정체는 새벽 3-4시는 되어야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정체구간을 보면 상행선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는 신탄진에서 청주까지 35km 구간 등 모두 67km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고, 서해안 고속도로는 당진 분기점에서 서평택 분기점까지 37km 구간 등 모두 80km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부고속도로는 일죽에서 호법 분기점 까지 구간 등 모두 28km 구간 정체이고, 영동고속도로는 심각한 정체구간이 없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26일) 전국 교통량은 387만대로 예상되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51만대, 반대 방향으로 36만대가 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또 "상행선 정체는 오전 9시~10시쯤 시작돼, 오후 3시~4시 절정에 이르고, 밤 8~9시 완전히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