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강경화 “몇주 몇달후 ‘핵없는 한반도’ 목표에 더 가까워질 것”
입력 2018.09.28 (04:38) 수정 2018.09.28 (04:38) 국제
강경화 “몇주 몇달후 ‘핵없는 한반도’ 목표에 더 가까워질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향후 몇 주, 몇 달이 지나면 항구적으로 평화로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한 공유된 목표에 더욱 가까워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회의에서 북핵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1년 전과 현재의 오늘을 비교하면 상황이 확실히 더 분명해졌고, 가시성이 크게 개선됐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확산·북한'을 주제로 한 이날 안보리 장관급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주재했으며, 강 장관은 이해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강 장관은 3차례에 걸친 남북정상회담과 지난 6월 첫 북미정상회담 등을 동력으로 훈풍을 타고 있는 최근 한반도 정세를 거론하면서 "다가오는 북미협상이 더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는 희망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가시권에 들어온 북미 제2차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언급으로 풀이됩니다.

강 장관은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 진전을 촉진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관여를 계속하는 가운데 우리는 안보리 대북제재가 충실하게 이행되도록 국제사회와의 지속적인 협력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북한과의 관계에서 "새 시대의 새벽"에 있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을 다시 거론하면서 "우리는 정말 북한 비핵화라는 도전과 관련해 정말 새 시대의 새벽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강경화 “몇주 몇달후 ‘핵없는 한반도’ 목표에 더 가까워질 것”
    • 입력 2018.09.28 (04:38)
    • 수정 2018.09.28 (04:38)
    국제
강경화 “몇주 몇달후 ‘핵없는 한반도’ 목표에 더 가까워질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향후 몇 주, 몇 달이 지나면 항구적으로 평화로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한 공유된 목표에 더욱 가까워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회의에서 북핵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1년 전과 현재의 오늘을 비교하면 상황이 확실히 더 분명해졌고, 가시성이 크게 개선됐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확산·북한'을 주제로 한 이날 안보리 장관급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주재했으며, 강 장관은 이해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강 장관은 3차례에 걸친 남북정상회담과 지난 6월 첫 북미정상회담 등을 동력으로 훈풍을 타고 있는 최근 한반도 정세를 거론하면서 "다가오는 북미협상이 더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는 희망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가시권에 들어온 북미 제2차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언급으로 풀이됩니다.

강 장관은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 진전을 촉진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관여를 계속하는 가운데 우리는 안보리 대북제재가 충실하게 이행되도록 국제사회와의 지속적인 협력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북한과의 관계에서 "새 시대의 새벽"에 있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을 다시 거론하면서 "우리는 정말 북한 비핵화라는 도전과 관련해 정말 새 시대의 새벽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