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공지능, 콧노래만 불러도 음악 검색 ‘척척’
입력 2018.10.01 (06:44) 수정 2018.10.01 (08:5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인공지능, 콧노래만 불러도 음악 검색 ‘척척’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래 멜로디는 아는데 제목이 기억나지 않거나, 마음에 쏙 드는 상품을 봤는데 제품명을 모르던 답답한 상황, 한 번쯤 겪어보신 적 있을 텐데요.

인공지능의 발달로 콧노래나 사진만으로도 필요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마트폰에 대고 콧노래를 부르자, 비슷한 선율을 지닌 노래 목록을 앱이 보여줍니다.

인공지능이 가락과 박자 등 콧노래의 특성을 분석하면 서버에 저장된 음악 목록과 비교해 비슷한 곡을 찾아주는 겁니다.

[유현중/지니뮤직 서비스기획팀장 : "흥얼거리는 노래를 서버에 있는 수천만 개의 곡을 검색해서 찾아주는 기술입니다. 인공지능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서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검색어만 넣으면 영화나 드라마 속 보고싶은 장면만을 찾아주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인공지능이 입력된 영화배우 이름과 장면의 특징을 분석해 영상을 검색해주는 방식입니다.

[이종민/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 : "수천 편의 콘텐츠와 수천 편 안에 있는 이미지 수만 장을 학습을 통해서 정확도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가고 있고요."]

스마트폰으로 물건 사진을 찍으면 상품명과 가격, 판매처 등을 찾아주는 '이미지 검색'은 이미 일상화됐습니다.

데이터 분석량과 속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된 인공지능 기술이 검색 시장 구도를 바꾸고 있는 겁니다.

[박진호/숭실대학교 교수 : "단순 사람이 검색하는 수준을 떠나서 인공지능이 스스로 판단하고 처리해주는 수준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자율주행자동차나 스마트홈, 스마트시티 등 전 산업과 전 생활에 빠르게 적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검색 기능 경쟁, 가장 진화된 인공지능 기술의 확보가 시장 선점을 위한 전제 조건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인공지능, 콧노래만 불러도 음악 검색 ‘척척’
    • 입력 2018.10.01 (06:44)
    • 수정 2018.10.01 (08:55)
    뉴스광장 1부
인공지능, 콧노래만 불러도 음악 검색 ‘척척’
[앵커]

노래 멜로디는 아는데 제목이 기억나지 않거나, 마음에 쏙 드는 상품을 봤는데 제품명을 모르던 답답한 상황, 한 번쯤 겪어보신 적 있을 텐데요.

인공지능의 발달로 콧노래나 사진만으로도 필요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마트폰에 대고 콧노래를 부르자, 비슷한 선율을 지닌 노래 목록을 앱이 보여줍니다.

인공지능이 가락과 박자 등 콧노래의 특성을 분석하면 서버에 저장된 음악 목록과 비교해 비슷한 곡을 찾아주는 겁니다.

[유현중/지니뮤직 서비스기획팀장 : "흥얼거리는 노래를 서버에 있는 수천만 개의 곡을 검색해서 찾아주는 기술입니다. 인공지능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서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검색어만 넣으면 영화나 드라마 속 보고싶은 장면만을 찾아주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인공지능이 입력된 영화배우 이름과 장면의 특징을 분석해 영상을 검색해주는 방식입니다.

[이종민/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 : "수천 편의 콘텐츠와 수천 편 안에 있는 이미지 수만 장을 학습을 통해서 정확도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가고 있고요."]

스마트폰으로 물건 사진을 찍으면 상품명과 가격, 판매처 등을 찾아주는 '이미지 검색'은 이미 일상화됐습니다.

데이터 분석량과 속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된 인공지능 기술이 검색 시장 구도를 바꾸고 있는 겁니다.

[박진호/숭실대학교 교수 : "단순 사람이 검색하는 수준을 떠나서 인공지능이 스스로 판단하고 처리해주는 수준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자율주행자동차나 스마트홈, 스마트시티 등 전 산업과 전 생활에 빠르게 적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검색 기능 경쟁, 가장 진화된 인공지능 기술의 확보가 시장 선점을 위한 전제 조건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