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 피해 할머니, 일본 함정 ‘욱일기’ 비판
입력 2018.10.03 (19:10) 수정 2018.10.03 (19:1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제주 관함식 욱일기 논란과 관련해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가 "일본 정부는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오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천355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김 할머니의 발언에 이어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도 전쟁범죄의 상징인 나치 깃발은 보이지 않는 반면 일본 군함은 전쟁범죄 깃발을 달고 제주에 온다고 비판했습니다.
  • 위안부 피해 할머니, 일본 함정 ‘욱일기’ 비판
    • 입력 2018-10-03 19:11:45
    • 수정2018-10-03 19:17:19
    뉴스 7
최근 제주 관함식 욱일기 논란과 관련해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가 "일본 정부는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오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천355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김 할머니의 발언에 이어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도 전쟁범죄의 상징인 나치 깃발은 보이지 않는 반면 일본 군함은 전쟁범죄 깃발을 달고 제주에 온다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