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양 송유관공사 저유소 탱크 대형 화재…진화 난항
입력 2018.10.07 (21:08) 수정 2018.10.07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탱크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불길이 워낙 강해서 한강 이남 지역에서도 연기가 보일 정도였는데, 아직도 진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휘발유 탱크에 화염이 치솟습니다.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주변을 뒤덮었습니다.

불이 시작된 건 오늘(7일) 오전 11시쯤.

강한 폭발음과 함께 진동까지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장미강/주민 : "산에 불 난 줄 알고 10분 지나니까 갑자기 연기가 더 커지더니 갑자기 불기둥이 솟는 거예요."]

불이 붙은 곳은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의 기름 저장탱크 20기 가운데 한 곳.

안에는 440만 리터, 자동차 10만대의 연료탱크를 모두 채울 수 있는 양의 휘발유가 가득 차 있었습니다.

불은 한시간 여만에 잡히는 듯 했지만 다시 폭발음과 함께 타올라 열 시간 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권운/고양소방서장 : "화재 열기가 상당합니다. 그래서 저희 소방관들이 100m 이내의 접근이 불가능해서..."]

화재 당시 현장에는 근무자가 6명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 당국은 유류 탱크가 폭발한 건 아니고 탱크 안 유증기에 불이 붙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외부적 요인도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추가 폭발이 있진 않을까, 하루 종일 가슴을 졸여야 했습니다.

[손진희/주민 :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으니까 혹시 더 큰 사고로 이어질까봐 지역 주민으로서 걱정도 되고요."]

불길과 연기는 서울 한강 이남 지역에서도 관찰될 정도로 강해 오인 신고가 잇따를 정도였습니다.

화재 직후 고양시는 재난 안전문자를 보내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고 가까운 서울 지역 구청들도 유해가스가 발생하고 있으니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고양 송유관공사 저유소 탱크 대형 화재…진화 난항
    • 입력 2018-10-07 21:10:31
    • 수정2018-10-07 21:59:19
    뉴스 9
[앵커]

오늘(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탱크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불길이 워낙 강해서 한강 이남 지역에서도 연기가 보일 정도였는데, 아직도 진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휘발유 탱크에 화염이 치솟습니다.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주변을 뒤덮었습니다.

불이 시작된 건 오늘(7일) 오전 11시쯤.

강한 폭발음과 함께 진동까지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장미강/주민 : "산에 불 난 줄 알고 10분 지나니까 갑자기 연기가 더 커지더니 갑자기 불기둥이 솟는 거예요."]

불이 붙은 곳은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의 기름 저장탱크 20기 가운데 한 곳.

안에는 440만 리터, 자동차 10만대의 연료탱크를 모두 채울 수 있는 양의 휘발유가 가득 차 있었습니다.

불은 한시간 여만에 잡히는 듯 했지만 다시 폭발음과 함께 타올라 열 시간 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권운/고양소방서장 : "화재 열기가 상당합니다. 그래서 저희 소방관들이 100m 이내의 접근이 불가능해서..."]

화재 당시 현장에는 근무자가 6명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 당국은 유류 탱크가 폭발한 건 아니고 탱크 안 유증기에 불이 붙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외부적 요인도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추가 폭발이 있진 않을까, 하루 종일 가슴을 졸여야 했습니다.

[손진희/주민 :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으니까 혹시 더 큰 사고로 이어질까봐 지역 주민으로서 걱정도 되고요."]

불길과 연기는 서울 한강 이남 지역에서도 관찰될 정도로 강해 오인 신고가 잇따를 정도였습니다.

화재 직후 고양시는 재난 안전문자를 보내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고 가까운 서울 지역 구청들도 유해가스가 발생하고 있으니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