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경마대회 광고’ 논란
입력 2018.10.09 (20:34) 수정 2018.10.09 (20:5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경마대회 광고’ 논란
동영상영역 끝
오늘은 호주 관련 소식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호주의 일간지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호주의 상징인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의 광고 조명 점등 시간이 시위대 때문에 변경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사우스웨일스주 당국은 당초 현지 시간 오늘 밤 8시 호주 최대의 경마 대회인 에베레스트 컵을 홍보하기 위해 오페라 하우스 지붕 위에 조명을 비춰 조 추첨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었는데요,

이를 반대하는 시위대와의 충돌을 피해 일정을 한 시간 가량 앞당겼다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한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를 도박과 동물 학대 산업을 위해 상업화해서는 안 된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는데요,

지난 주말 이후 30만 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오페라 하우스를 이용한 당국의 경마대회 홍보 결정에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에 동참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경마대회 광고’ 논란
    • 입력 2018.10.09 (20:34)
    • 수정 2018.10.09 (20:56)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경마대회 광고’ 논란
오늘은 호주 관련 소식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호주의 일간지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호주의 상징인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의 광고 조명 점등 시간이 시위대 때문에 변경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사우스웨일스주 당국은 당초 현지 시간 오늘 밤 8시 호주 최대의 경마 대회인 에베레스트 컵을 홍보하기 위해 오페라 하우스 지붕 위에 조명을 비춰 조 추첨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었는데요,

이를 반대하는 시위대와의 충돌을 피해 일정을 한 시간 가량 앞당겼다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한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를 도박과 동물 학대 산업을 위해 상업화해서는 안 된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는데요,

지난 주말 이후 30만 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오페라 하우스를 이용한 당국의 경마대회 홍보 결정에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에 동참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