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제주 강정마을 아픔 위로…“치유에 최선”
입력 2018.10.11 (17:14) 수정 2018.10.11 (17:1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위로했습니다.

국제 관함식 연설을 통한 자리에서였습니다.

김지선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도에 해군 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제주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제주 국제관함식 연설을 통해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또 제주는 이념 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평화의 섬'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이번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제 관함식에서도 평화를 위한 '강한 국방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강한 국방력이라고 강조하며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文 대통령, 제주 강정마을 아픔 위로…“치유에 최선”
    • 입력 2018-10-11 17:15:39
    • 수정2018-10-11 17:19:41
    뉴스 5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위로했습니다.

국제 관함식 연설을 통한 자리에서였습니다.

김지선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도에 해군 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제주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제주 국제관함식 연설을 통해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또 제주는 이념 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평화의 섬'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이번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제 관함식에서도 평화를 위한 '강한 국방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강한 국방력이라고 강조하며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