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구미제 될뻔한 성폭행 사건, 15년 만에 범인 검거
입력 2018.10.12 (07:32) 수정 2018.10.12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영구미제 될뻔한 성폭행 사건, 15년 만에 범인 검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구미제로 묻힐 뻔한 성폭행 사건의 범인이 15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다른 사건으로 수사를 받던 중 DNA 채취 대상자가 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3년 7월, 광주시 북구의 한 주택에 흉기를 든 남성이 침입했습니다.

이 남성은 집 안에 혼자 있던 여성을 성폭행 한 뒤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해당 남성의 DNA를 확보했지만 피의자 검거에 실패했습니다.

이 사건은 결국 장기 미제 사건으로 처리됐습니다.

이 사건의 피의자가 15년 만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52살 김 모 씨는 최근 법원에서 위계에 의한 성추행 혐의로 집행유예 선고를 받아 DNA 채취 대상자가 되면서 범행이 들통났습니다.

15년 전 사건 현장에서 채취된 DNA와 일치한다는 점을 확인한 경찰은 김 씨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김 씨의 범행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2003년부터 3년 동안 광주와 대전 일대에서 12차례에 걸쳐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영구미제 될뻔한 성폭행 사건, 15년 만에 범인 검거
    • 입력 2018.10.12 (07:32)
    • 수정 2018.10.12 (08:04)
    뉴스광장
영구미제 될뻔한 성폭행 사건, 15년 만에 범인 검거
[앵커]

영구미제로 묻힐 뻔한 성폭행 사건의 범인이 15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다른 사건으로 수사를 받던 중 DNA 채취 대상자가 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3년 7월, 광주시 북구의 한 주택에 흉기를 든 남성이 침입했습니다.

이 남성은 집 안에 혼자 있던 여성을 성폭행 한 뒤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해당 남성의 DNA를 확보했지만 피의자 검거에 실패했습니다.

이 사건은 결국 장기 미제 사건으로 처리됐습니다.

이 사건의 피의자가 15년 만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52살 김 모 씨는 최근 법원에서 위계에 의한 성추행 혐의로 집행유예 선고를 받아 DNA 채취 대상자가 되면서 범행이 들통났습니다.

15년 전 사건 현장에서 채취된 DNA와 일치한다는 점을 확인한 경찰은 김 씨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김 씨의 범행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2003년부터 3년 동안 광주와 대전 일대에서 12차례에 걸쳐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