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이재명 “이명박·박근혜 때도 문제 안된 일”…압수수색에 불만
입력 2018.10.12 (11:30) 수정 2018.10.12 (14:48)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이재명 “이명박·박근혜 때도 문제 안된 일”…압수수색에 불만
동영상영역 끝
경찰이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와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20분부터 이 지사가 거주하는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통신기계실, 행정전산실, 정보통신과, 행정지원과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압수수색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씨(작고)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지방선거 기간에는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당한 것과 관련돼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김부선씨와 관련된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과는 관계가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날 압수수색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출근을 위해 자택을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 "(오늘 압수수색으로) 휴대전화 하나 압수해갔다. (경찰이)전화기 하나 찾으려고 왜 이렇게 요란하게 압수수색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선 "곧 공식적으로 브리핑하겠다"고 밝혔다.
  • [영상] 이재명 “이명박·박근혜 때도 문제 안된 일”…압수수색에 불만
    • 입력 2018.10.12 (11:30)
    • 수정 2018.10.12 (14:48)
    케이야
[영상] 이재명 “이명박·박근혜 때도 문제 안된 일”…압수수색에 불만
경찰이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와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20분부터 이 지사가 거주하는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통신기계실, 행정전산실, 정보통신과, 행정지원과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압수수색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씨(작고)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지방선거 기간에는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당한 것과 관련돼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김부선씨와 관련된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과는 관계가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날 압수수색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출근을 위해 자택을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 "(오늘 압수수색으로) 휴대전화 하나 압수해갔다. (경찰이)전화기 하나 찾으려고 왜 이렇게 요란하게 압수수색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선 "곧 공식적으로 브리핑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