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체조 요정’ 여서정, 단체전 금메달·개인종합 은메달
입력 2018.10.13 (15:33) 연합뉴스
‘체조 요정’ 여서정, 단체전 금메달·개인종합 은메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빛낸 '체조 요정' 여서정(16·경기체고)이 처음 출전한 전국체전에서 하루 만에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경기체고는 13일 전북 전주 화산체육관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종합체육대회 기계체조 여자고등부 단체전에서 도마-이단평행봉-평균대-마루운동 4개 종목 합계 195.034점을 획득, 2위 서울체고(172.399점)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대구체고가 167.568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마 종목에서 금빛 착지로 한국 여자 기계체조에 32년 만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안긴 여서정은 국내 무대에서 레벨이 다른 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여서정은 도마(14.500점)-이단평행봉(12.233점)-평균대(10.700점)-마루운동(12.667점) 4개 종목 합계 50.100점으로 경기체고의 단체전 우승을 이끈 것은 물론 개인종합 은메달까지 거머쥐었다.

개인종합 금메달은 여서정의 경기체고 동료인 엄도현(50.400점)이 차지했다.

여서정은 도마 1위, 마루운동 1위에 오르며 각 종목 8위까지 오르는 종목별 결선에서 두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전국체전에 참가한 여자고등부 선수 중에서 도마 14점대는 여서정이 유일하다. 13점대도 불과 한 명일 정도로 여서정은 자신의 장기인 도마에서 독보적인 기량을 자랑했다.

하지만 여서정은 평균대에서 두 차례나 균형을 잃으며 10점대에 그쳐 개인종합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여서정은 14일 열리는 종목별 결선에서 다관왕에 도전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체조 요정’ 여서정, 단체전 금메달·개인종합 은메달
    • 입력 2018.10.13 (15:33)
    연합뉴스
‘체조 요정’ 여서정, 단체전 금메달·개인종합 은메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빛낸 '체조 요정' 여서정(16·경기체고)이 처음 출전한 전국체전에서 하루 만에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경기체고는 13일 전북 전주 화산체육관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종합체육대회 기계체조 여자고등부 단체전에서 도마-이단평행봉-평균대-마루운동 4개 종목 합계 195.034점을 획득, 2위 서울체고(172.399점)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대구체고가 167.568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마 종목에서 금빛 착지로 한국 여자 기계체조에 32년 만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안긴 여서정은 국내 무대에서 레벨이 다른 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여서정은 도마(14.500점)-이단평행봉(12.233점)-평균대(10.700점)-마루운동(12.667점) 4개 종목 합계 50.100점으로 경기체고의 단체전 우승을 이끈 것은 물론 개인종합 은메달까지 거머쥐었다.

개인종합 금메달은 여서정의 경기체고 동료인 엄도현(50.400점)이 차지했다.

여서정은 도마 1위, 마루운동 1위에 오르며 각 종목 8위까지 오르는 종목별 결선에서 두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전국체전에 참가한 여자고등부 선수 중에서 도마 14점대는 여서정이 유일하다. 13점대도 불과 한 명일 정도로 여서정은 자신의 장기인 도마에서 독보적인 기량을 자랑했다.

하지만 여서정은 평균대에서 두 차례나 균형을 잃으며 10점대에 그쳐 개인종합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여서정은 14일 열리는 종목별 결선에서 다관왕에 도전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