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체전 숙소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감독 폭행
입력 2018.10.13 (19:50) 수정 2018.10.14 (00:10) 인터넷 뉴스
전국체전 숙소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감독 폭행
제99회 전국체육대회가 열리고 있는 전북 익산에서 과거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복싱 감독을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오늘(13일) 새벽 3시쯤 전국체전 선수단 숙소인 익산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복싱 감독 B 씨를 폭행한 혐의로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싸움이 벌어졌다는 숙박업소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목격자 등을 상대로 관련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B 씨와 술을 마시다 말다툼이 번져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과거 복싱 국가대표 선수로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고 현재 해설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B 씨는 전국체전에 한 지자체의 복싱 감독으로 참가했다고 전해졌습니다.
  • 전국체전 숙소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감독 폭행
    • 입력 2018.10.13 (19:50)
    • 수정 2018.10.14 (00:10)
    인터넷 뉴스
전국체전 숙소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감독 폭행
제99회 전국체육대회가 열리고 있는 전북 익산에서 과거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복싱 감독을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오늘(13일) 새벽 3시쯤 전국체전 선수단 숙소인 익산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복싱 감독 B 씨를 폭행한 혐의로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싸움이 벌어졌다는 숙박업소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목격자 등을 상대로 관련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B 씨와 술을 마시다 말다툼이 번져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과거 복싱 국가대표 선수로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고 현재 해설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B 씨는 전국체전에 한 지자체의 복싱 감독으로 참가했다고 전해졌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