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네시아 폭우로 기숙학교 학생 등 최소 22명 사망
입력 2018.10.13 (20:32) 수정 2018.10.13 (20:37) 국제
인도네시아 폭우로 기숙학교 학생 등 최소 22명 사망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 폭우로 홍수와 산사태가 나면서 최소 22명이 사망했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지난 10일부터 계속된 폭우로 북수마트라에서 최소 17명이, 서수마트라에서 5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고 AFP·dpa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 가운데 11명은 북수마트라 만다일링 나탈 지역에 있는 한 이슬람 기숙학교 학생들로, 금요일인 12일 오후 교실에서 수업 중에 흙더미가 쏟아지고 건물 벽이 무너져내리면서 변을 당했습니다. 2명은 각각 차량이 강변에서 물살에 휩쓸린 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수토포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 대변인은 사망자 외에 최소 15명이 실종됐으며 수십 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수색·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나 산간 지역 곳곳에 산사태가 발생하고 도로가 끊긴 탓에 접근이 쉽지 않다고 누그로호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인도네시아 폭우로 기숙학교 학생 등 최소 22명 사망
    • 입력 2018.10.13 (20:32)
    • 수정 2018.10.13 (20:37)
    국제
인도네시아 폭우로 기숙학교 학생 등 최소 22명 사망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 폭우로 홍수와 산사태가 나면서 최소 22명이 사망했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지난 10일부터 계속된 폭우로 북수마트라에서 최소 17명이, 서수마트라에서 5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고 AFP·dpa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 가운데 11명은 북수마트라 만다일링 나탈 지역에 있는 한 이슬람 기숙학교 학생들로, 금요일인 12일 오후 교실에서 수업 중에 흙더미가 쏟아지고 건물 벽이 무너져내리면서 변을 당했습니다. 2명은 각각 차량이 강변에서 물살에 휩쓸린 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수토포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 대변인은 사망자 외에 최소 15명이 실종됐으며 수십 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수색·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나 산간 지역 곳곳에 산사태가 발생하고 도로가 끊긴 탓에 접근이 쉽지 않다고 누그로호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