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대 강의실서 ‘음란행위’…이걸 또 SNS에 게시까지
입력 2018.10.13 (21:25) 수정 2018.10.13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여대 강의실서 ‘음란행위’…이걸 또 SNS에 게시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남성이 여대 강의실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하고 이를 직접 찍은 뒤 SNS에 올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해당 학교 재학생들은 이 남성을 처벌하고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천효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트위터에 동영상 하나가 게시됐습니다.

한 남성이 여자대학교 강의실에서 음란행위를 한 뒤, 이를 직접 촬영해 올린 겁니다.

해당 영상과 글은 SNS상에서 일파만파 퍼졌습니다.

[동덕여자대학교 재학생/음성변조 : "어떻게 여대에서 이렇게 알몸으로 남자가 외부인이 활보하는 동안 보안은 어떻게 된 것이며..."]

[동덕여자대학교 재학생/음성변조 : "제가 당장 수업을 듣고 있는 강의실이었고, 그 대낮에 그 남자가 나체로 돌아다니는 걸 아무도 몰랐다는게..."]

음란 영상물이 촬영된 건물에 직접 들어와봤습니다.

이렇게 보안시설이나 제지하는 사람이 없어서 일반인이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습니다.

이 남성의 트위터 계정에는 건국대와 공원, 백화점 화장실 등에서 자신의 나체를 찍은 사진도 올라왔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트위터 주인의 신원 파악에 나섰습니다.

IP 추적과 함께 CCTV 분석을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아직 (신원) 특정이 안 됐어요. 올린 날짜는 그날(6일)이고 촬영 날짜를 특정을 아직 못 했어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여성들의 안전을 보장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이에 동의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여대 강의실서 ‘음란행위’…이걸 또 SNS에 게시까지
    • 입력 2018.10.13 (21:25)
    • 수정 2018.10.13 (21:55)
    뉴스 9
여대 강의실서 ‘음란행위’…이걸 또 SNS에 게시까지
[앵커]

한 남성이 여대 강의실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하고 이를 직접 찍은 뒤 SNS에 올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해당 학교 재학생들은 이 남성을 처벌하고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천효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트위터에 동영상 하나가 게시됐습니다.

한 남성이 여자대학교 강의실에서 음란행위를 한 뒤, 이를 직접 촬영해 올린 겁니다.

해당 영상과 글은 SNS상에서 일파만파 퍼졌습니다.

[동덕여자대학교 재학생/음성변조 : "어떻게 여대에서 이렇게 알몸으로 남자가 외부인이 활보하는 동안 보안은 어떻게 된 것이며..."]

[동덕여자대학교 재학생/음성변조 : "제가 당장 수업을 듣고 있는 강의실이었고, 그 대낮에 그 남자가 나체로 돌아다니는 걸 아무도 몰랐다는게..."]

음란 영상물이 촬영된 건물에 직접 들어와봤습니다.

이렇게 보안시설이나 제지하는 사람이 없어서 일반인이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습니다.

이 남성의 트위터 계정에는 건국대와 공원, 백화점 화장실 등에서 자신의 나체를 찍은 사진도 올라왔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트위터 주인의 신원 파악에 나섰습니다.

IP 추적과 함께 CCTV 분석을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아직 (신원) 특정이 안 됐어요. 올린 날짜는 그날(6일)이고 촬영 날짜를 특정을 아직 못 했어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여성들의 안전을 보장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이에 동의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