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척 화력발전소 건설...관광사업자 이면계약 논란 확산
입력 2018.10.13 (21:58) 지역뉴스(춘천)
이철규 국회의원은
최근 산자부 국정감사에서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가
이 지역 관광사업자에게 30년 동안
석탄 하역과 연료 수송 등 약 1조 2천억 원대의
사업권을 주기로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삼척시가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 과정에서
발전소에 관광사업자 동의를 요구한 게 원인이라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삼척시는
기업 간 협약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관광사업자 측은 피해 보상과 투자 차원이었다며
법적 대응 검토 등 강력 반발했습니다. (끝)
  • 삼척 화력발전소 건설...관광사업자 이면계약 논란 확산
    • 입력 2018.10.13 (21:58)
    지역뉴스(춘천)
이철규 국회의원은
최근 산자부 국정감사에서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가
이 지역 관광사업자에게 30년 동안
석탄 하역과 연료 수송 등 약 1조 2천억 원대의
사업권을 주기로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삼척시가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 과정에서
발전소에 관광사업자 동의를 요구한 게 원인이라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삼척시는
기업 간 협약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관광사업자 측은 피해 보상과 투자 차원이었다며
법적 대응 검토 등 강력 반발했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