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네팔에 신속대응팀 파견…이르면 오늘 시신 수습
입력 2018.10.14 (06:27) 수정 2018.10.14 (06:39) 정치
외교부, 네팔에 신속대응팀 파견…이르면 오늘 시신 수습
외교부는 히말라야 등반 중 사망한 한국인 등반가 5명의 시신 수습과 유가족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기 위해 신속대응팀을 최대한 빨리 현지에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고 대응을 위해 신속대응팀 2명을 항공일정을 고려하여 최대한 빨리 현지에 파견할 것"이라며 "시신 수습 및 운구, 장례절차 지원, 가족 방문 시 행정편의 등 제반 영사 조력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지시간으로 오늘(14일) 새벽 기상상태가 좋아질 경우 시신 수습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고현장은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서 최소 3일 정도 걸리고 일반인의 접근이 사실상 불가능한 지역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도 카트만두에서 항공편(1시간) 또는 차량(8시간)을 이용해 포카라시로 이동한 후 차량진입이 가능한 지역인 폴레까지 차량으로 9시간이 걸립니다.

또 등반으로 2일이 소요되는 사고현장 인근 마을에 도착한 후 다시 도보로 5시간 소요 후 현장에 도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네팔대사관에 따르면, 현재 시신 수습을 위한 구조전문 헬기와 전문 수습팀은 준비되어 있으나, 기상상태가 좋지 않아 구조 작업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으며, 사고현장에는 아직도 산사태가 발생하고 있으며, 낙석까지 있어서 헬기 접근이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신 수습 작업은 사고현장이 계곡이기 때문에 전문가로 구성된 수습팀이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가서 장비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 외교부, 네팔에 신속대응팀 파견…이르면 오늘 시신 수습
    • 입력 2018.10.14 (06:27)
    • 수정 2018.10.14 (06:39)
    정치
외교부, 네팔에 신속대응팀 파견…이르면 오늘 시신 수습
외교부는 히말라야 등반 중 사망한 한국인 등반가 5명의 시신 수습과 유가족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기 위해 신속대응팀을 최대한 빨리 현지에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고 대응을 위해 신속대응팀 2명을 항공일정을 고려하여 최대한 빨리 현지에 파견할 것"이라며 "시신 수습 및 운구, 장례절차 지원, 가족 방문 시 행정편의 등 제반 영사 조력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지시간으로 오늘(14일) 새벽 기상상태가 좋아질 경우 시신 수습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고현장은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서 최소 3일 정도 걸리고 일반인의 접근이 사실상 불가능한 지역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도 카트만두에서 항공편(1시간) 또는 차량(8시간)을 이용해 포카라시로 이동한 후 차량진입이 가능한 지역인 폴레까지 차량으로 9시간이 걸립니다.

또 등반으로 2일이 소요되는 사고현장 인근 마을에 도착한 후 다시 도보로 5시간 소요 후 현장에 도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네팔대사관에 따르면, 현재 시신 수습을 위한 구조전문 헬기와 전문 수습팀은 준비되어 있으나, 기상상태가 좋지 않아 구조 작업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으며, 사고현장에는 아직도 산사태가 발생하고 있으며, 낙석까지 있어서 헬기 접근이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신 수습 작업은 사고현장이 계곡이기 때문에 전문가로 구성된 수습팀이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가서 장비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