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밀워키전 4⅓이닝 2실점…터너 역전포로 승부원점
입력 2018.10.14 (09:05) 수정 2018.10.14 (09:25) 인터넷 뉴스
류현진, 밀워키전 4⅓이닝 2실점…터너 역전포로 승부원점
류현진(31·다저스)이 5년 만에 오른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마운드에서 5회를 못 넘기고 물러났으나 팀의 역전승으로 패배는 면했습니다.

류현진은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한 6안타를 내주고 2실점했습니다.

72개(스트라이크 47개)의 공을 던져 사사구는 하나도 주지 않았고 삼진 4개를 잡았습니다.

류현진은 올랜도 아르시아에게 선제 솔로 홈런으로 얻어맞고 0-1로 끌려가던 5회말 1사 2, 3루 상황에서 강판당했습니다.

이후 구원투수 라이언 매드슨이 1사 만루에서 라이언 브론에게 내야땅볼로 한 점을 내줘 류현진의 실점은 두 점으로 늘었습니다.

전날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내고도 5-6으로 져 기선을 제압당한 다저스는 이날도 6회까지는 0-3으로 밀렸습니다.

그러나 7회 두 점을 만회한 뒤 8회 저스틴 터너의 투런포가 터져 막강 불펜의 밀워키에 4-3의 역전승을 거두고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터너의 홈런은 류현진도 패배도 걷어냈습니다. 정규시즌을 포함한 밀워키의 연승 행진은 12경기에서 중단됐습니다.

다저스와 밀워키는 하루 쉬고 16일부터 다저스의 홈구장인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3∼5차전을 치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류현진, 밀워키전 4⅓이닝 2실점…터너 역전포로 승부원점
    • 입력 2018.10.14 (09:05)
    • 수정 2018.10.14 (09:25)
    인터넷 뉴스
류현진, 밀워키전 4⅓이닝 2실점…터너 역전포로 승부원점
류현진(31·다저스)이 5년 만에 오른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마운드에서 5회를 못 넘기고 물러났으나 팀의 역전승으로 패배는 면했습니다.

류현진은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한 6안타를 내주고 2실점했습니다.

72개(스트라이크 47개)의 공을 던져 사사구는 하나도 주지 않았고 삼진 4개를 잡았습니다.

류현진은 올랜도 아르시아에게 선제 솔로 홈런으로 얻어맞고 0-1로 끌려가던 5회말 1사 2, 3루 상황에서 강판당했습니다.

이후 구원투수 라이언 매드슨이 1사 만루에서 라이언 브론에게 내야땅볼로 한 점을 내줘 류현진의 실점은 두 점으로 늘었습니다.

전날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내고도 5-6으로 져 기선을 제압당한 다저스는 이날도 6회까지는 0-3으로 밀렸습니다.

그러나 7회 두 점을 만회한 뒤 8회 저스틴 터너의 투런포가 터져 막강 불펜의 밀워키에 4-3의 역전승을 거두고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터너의 홈런은 류현진도 패배도 걷어냈습니다. 정규시즌을 포함한 밀워키의 연승 행진은 12경기에서 중단됐습니다.

다저스와 밀워키는 하루 쉬고 16일부터 다저스의 홈구장인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3∼5차전을 치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