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노총, “주휴수당 없애면 사회양극화 심화”
입력 2018.10.14 (11:42) 수정 2018.10.14 (13:26) 인터넷 뉴스
한노총, “주휴수당 없애면 사회양극화 심화”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주휴수당을 폐지하면 노동자의 임금 삭감 규모가 연간 100조원을 넘을 것'이라며 주휴수당 폐지론에 반대했습니다.

한국노총은 오늘(14일) 성명에서 재계와 보수야당이 올 하반기 국회에서 주휴수당 폐지·탄력근로제 확대 등 '근로기준법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한국노청은 "주휴수당이 폐지되면 사용자들은 가만히 앉아서 노동자들의 주머니에서 연간 103조 7천여억 원을 강탈해 가게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최저임금 노동자 331만여 명도 "연간 10조 원이 넘는 임금을 빼앗기게 돼, 노동소득 분배율은 더욱 악화하고 사회양극화도 더 심화할 게 뻔하다"고 한노총은 규탄했습니다.

한국노총이 밝힌 임금 삭감 추산액은 고용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 조사결과'를 토대로 한 것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으로, 상용직 노동자 1인 이상 사업체에서 일하는 전체 노동자(천781만8천 명) 1인당 월평균 급여는 290만6천 원입니다.

한국노총은 다음달 17일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주휴수당 폐지 저지',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확대 적용',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등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 한노총, “주휴수당 없애면 사회양극화 심화”
    • 입력 2018.10.14 (11:42)
    • 수정 2018.10.14 (13:26)
    인터넷 뉴스
한노총, “주휴수당 없애면 사회양극화 심화”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주휴수당을 폐지하면 노동자의 임금 삭감 규모가 연간 100조원을 넘을 것'이라며 주휴수당 폐지론에 반대했습니다.

한국노총은 오늘(14일) 성명에서 재계와 보수야당이 올 하반기 국회에서 주휴수당 폐지·탄력근로제 확대 등 '근로기준법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한국노청은 "주휴수당이 폐지되면 사용자들은 가만히 앉아서 노동자들의 주머니에서 연간 103조 7천여억 원을 강탈해 가게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최저임금 노동자 331만여 명도 "연간 10조 원이 넘는 임금을 빼앗기게 돼, 노동소득 분배율은 더욱 악화하고 사회양극화도 더 심화할 게 뻔하다"고 한노총은 규탄했습니다.

한국노총이 밝힌 임금 삭감 추산액은 고용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 조사결과'를 토대로 한 것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으로, 상용직 노동자 1인 이상 사업체에서 일하는 전체 노동자(천781만8천 명) 1인당 월평균 급여는 290만6천 원입니다.

한국노총은 다음달 17일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주휴수당 폐지 저지',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확대 적용',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등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