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C, 코칭스태프 개편…최일언 코치도 떠난다
입력 2018.10.14 (15:13) 수정 2018.10.14 (15:14) 연합뉴스
NC, 코칭스태프 개편…최일언 코치도 떠난다
창단 최초로 KBO리그 꼴찌를 기록한 NC 다이노스가 시즌 종료와 함께 본격적인 코치진 개편에 나섰다.

NC 관계자는 최일언 잔류군(D팀) 투수코치, 최기문 2군(C팀) 배터리코치, 구천서 C팀 수비코치, 홍민구 C팀 불펜코치와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하지 않는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부진을 거듭한 NC는 시즌이 한창이던 지난 6월 3일 사령탑을 김경문 전 감독에서 유영준 감독대행으로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그와 함께 김평호 전 수석코치, 양승관 전 타격코치가 사임하고 코치진 개편이 이뤄졌다.

당시 최일언 코치는 1군(N팀) 투수코치에서 잔류군 투수코치로 이동했었고, 이번에 아예 팀을 떠나게 됐다.

2011년 10월 NC의 창단 코치진으로 합류한 최일언 코치는 1993년부터 투수들을 양성해온 베테랑 코치다.

최기문 코치는 2013년 10월 NC의 배터리코치로 영입됐다. 두산 베어스의 전신 OB에서 데뷔해 롯데 자이언츠에서 은퇴할 때까지 포수로 활동한 최기문 코치는 롯데와 배터리코치 계약이 끝나자 NC에 합류한 바 있다.

구천서 코치는 2012년 10월 2군 작전수비코치로 들어오면서 NC 선수들을 지도했다.

NC는 내년 시즌 팀을 이끌 신임 감독도 물색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NC, 코칭스태프 개편…최일언 코치도 떠난다
    • 입력 2018.10.14 (15:13)
    • 수정 2018.10.14 (15:14)
    연합뉴스
NC, 코칭스태프 개편…최일언 코치도 떠난다
창단 최초로 KBO리그 꼴찌를 기록한 NC 다이노스가 시즌 종료와 함께 본격적인 코치진 개편에 나섰다.

NC 관계자는 최일언 잔류군(D팀) 투수코치, 최기문 2군(C팀) 배터리코치, 구천서 C팀 수비코치, 홍민구 C팀 불펜코치와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하지 않는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부진을 거듭한 NC는 시즌이 한창이던 지난 6월 3일 사령탑을 김경문 전 감독에서 유영준 감독대행으로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그와 함께 김평호 전 수석코치, 양승관 전 타격코치가 사임하고 코치진 개편이 이뤄졌다.

당시 최일언 코치는 1군(N팀) 투수코치에서 잔류군 투수코치로 이동했었고, 이번에 아예 팀을 떠나게 됐다.

2011년 10월 NC의 창단 코치진으로 합류한 최일언 코치는 1993년부터 투수들을 양성해온 베테랑 코치다.

최기문 코치는 2013년 10월 NC의 배터리코치로 영입됐다. 두산 베어스의 전신 OB에서 데뷔해 롯데 자이언츠에서 은퇴할 때까지 포수로 활동한 최기문 코치는 롯데와 배터리코치 계약이 끝나자 NC에 합류한 바 있다.

구천서 코치는 2012년 10월 2군 작전수비코치로 들어오면서 NC 선수들을 지도했다.

NC는 내년 시즌 팀을 이끌 신임 감독도 물색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