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자리 창출이 살 길"...토론회 열기
입력 2018.10.17 (23:56) 수정 2018.10.17 (23:56)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실업자 수 100만 명,
금융 위기 이후 최악의 실업난 속에
요즘 정부나 자치단체마다
최대 화두는 바로 일자리 창출입니다.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가 돼 버린 상황에서
정부와 자치단체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로 머리를 맞댔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남동발전 등
발전소 플랜트 설비를 생산하는
사천의 한 중소기업입니다.

뿌리기술 전문 기업에 선정될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는 이 업체는 최근
생산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공장 체제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재고나 불량률을
컴퓨터나 휴대전화로 실시간 파악하면서,
비용을 절감하고 생산 효율은 높였습니다.


박홍수 / 하은테크 대표이사[인터뷰]
"소재가 얼마나 투입되고 생산이 얼마나 됐고 재고가 얼마나 있는지... 그래서 납기 관리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경상남도는

이 같은 스마트 공장 확산으로
제조업 혁신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경기 불황 속에
기업 설비투자마저 주춤한 상황에서,
민간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것이 과젭니다.


김경수 / 경남도지사[녹취]
"스마트 일자리, 경남형 일자리가 내년에는 많이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시범 사업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 지원을..."

각 자치단체도
항공 국가산업단지 조기 준공과
산지 개발을 통한 관광 산업 활성화,
청년 일자리 지원 연령 확대 등
규제 해제를 정부에 건의했고,

지역 대학은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서
일하다 대기업으로 옮겨갈 수 있도록
취업 사다리가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상경 / 경상대 총장[녹취]
"젊은 청년들이 언젠가는 본인이 원하는 공기업 혹은 대기업으로 옮겨갈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으면..."


정부 일자리 위원회는
경남의 스마트 공장 확산과
지역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할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등을
관련 부처에 건의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 "일자리 창출이 살 길"...토론회 열기
    • 입력 2018.10.17 (23:56)
    • 수정 2018.10.17 (23:56)
    뉴스9(진주)
[앵커멘트]
실업자 수 100만 명,
금융 위기 이후 최악의 실업난 속에
요즘 정부나 자치단체마다
최대 화두는 바로 일자리 창출입니다.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가 돼 버린 상황에서
정부와 자치단체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로 머리를 맞댔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남동발전 등
발전소 플랜트 설비를 생산하는
사천의 한 중소기업입니다.

뿌리기술 전문 기업에 선정될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는 이 업체는 최근
생산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공장 체제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재고나 불량률을
컴퓨터나 휴대전화로 실시간 파악하면서,
비용을 절감하고 생산 효율은 높였습니다.


박홍수 / 하은테크 대표이사[인터뷰]
"소재가 얼마나 투입되고 생산이 얼마나 됐고 재고가 얼마나 있는지... 그래서 납기 관리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경상남도는

이 같은 스마트 공장 확산으로
제조업 혁신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경기 불황 속에
기업 설비투자마저 주춤한 상황에서,
민간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것이 과젭니다.


김경수 / 경남도지사[녹취]
"스마트 일자리, 경남형 일자리가 내년에는 많이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시범 사업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 지원을..."

각 자치단체도
항공 국가산업단지 조기 준공과
산지 개발을 통한 관광 산업 활성화,
청년 일자리 지원 연령 확대 등
규제 해제를 정부에 건의했고,

지역 대학은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서
일하다 대기업으로 옮겨갈 수 있도록
취업 사다리가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상경 / 경상대 총장[녹취]
"젊은 청년들이 언젠가는 본인이 원하는 공기업 혹은 대기업으로 옮겨갈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으면..."


정부 일자리 위원회는
경남의 스마트 공장 확산과
지역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할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등을
관련 부처에 건의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