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넷 가입하면 50만 원”…경품 사기 주의
입력 2018.10.19 (19:18) 수정 2018.10.19 (19:2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인터넷 가입하면 50만 원”…경품 사기 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정에서 사용하는 인터넷이나 인터넷 TV 상품에 가입하면 현금과 상품권 등을 준다는 전화, 한번쯤 받아보셨을텐데요.

이런 혜택을 받으려다가 금전적인 손해를 보거나 심지어 소송에 걸리는 경우도 있어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보도에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50만 원 즉시 지급'에 '고가의 가전제품 제공'까지.

인터넷 업체를 바꾸면 각종 혜택을 준다는 광곱니다.

[상품 가입 영업점 전화 녹취/음성변조 : "상품권은 3일 이내에 지급이 되고요. 현금 같은 경우는 7일 이내로 계좌로 들어가요. "]

김모 씨도 몇 달 전 이런 전화를 받았습니다.

상담원은 기존에 가입한 통신사와의 계약 문제, 요금 문제도 모두 해결해 준다고 장담했습니다.

[김○○/인터넷 사기 피해 고객 : "다른 (통신사) 것을 신청해서 쓰다가 겹치는 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기존 거 금액을 다 자기들이 주겠다고..."]

모두 거짓말이었습니다.

상담 업체는 잠적했고, 두 개의 인터넷을 쓰게 된 김 씨는 요금도 2배로 내고 있습니다.

통신사들은 지역별로 매집점에 지원금을 주면서 가입자를 모으는데, 매집점은 여러 영업점들과 다시 계약을 맺고 가입자를 모집합니다.

그런데 일부 영업점이 경품을 내세워 소비자들을 가입시킨 뒤 지원금을 챙겨 잠적한 겁니다.

현재까지 피해액만 10억 여원, 가입자는 만 3천여명입니다.

[피해 매집점 대표 : "작년 11월부터 올 4월까지 계약된 분들이에요."]

문제는 인터넷 상품에 가입할 때 현금이나 경품을 받기로 한 사실을 제대로 밝히지 않을 경우 가입자도 자칫 소송에 휘말 수 있다는 겁니다.

[임시규/KBS 자문변호사 : "영업점의 사기 행위에 동조하는 정도가 지나칠 경우 방조범으로 형사 처벌을 받을 수도 있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통신사들은 자신들은 매집점과 계약을 맺었을 뿐이라며 직접 책임은 없다고 발뺌합니다.

과도한 혜택을 준다는 인터넷 가입 전화,

반드시 통신사 콜센터 등을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해봐야 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인터넷 가입하면 50만 원”…경품 사기 주의
    • 입력 2018.10.19 (19:18)
    • 수정 2018.10.19 (19:25)
    뉴스 7
“인터넷 가입하면 50만 원”…경품 사기 주의
[앵커]

가정에서 사용하는 인터넷이나 인터넷 TV 상품에 가입하면 현금과 상품권 등을 준다는 전화, 한번쯤 받아보셨을텐데요.

이런 혜택을 받으려다가 금전적인 손해를 보거나 심지어 소송에 걸리는 경우도 있어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보도에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50만 원 즉시 지급'에 '고가의 가전제품 제공'까지.

인터넷 업체를 바꾸면 각종 혜택을 준다는 광곱니다.

[상품 가입 영업점 전화 녹취/음성변조 : "상품권은 3일 이내에 지급이 되고요. 현금 같은 경우는 7일 이내로 계좌로 들어가요. "]

김모 씨도 몇 달 전 이런 전화를 받았습니다.

상담원은 기존에 가입한 통신사와의 계약 문제, 요금 문제도 모두 해결해 준다고 장담했습니다.

[김○○/인터넷 사기 피해 고객 : "다른 (통신사) 것을 신청해서 쓰다가 겹치는 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기존 거 금액을 다 자기들이 주겠다고..."]

모두 거짓말이었습니다.

상담 업체는 잠적했고, 두 개의 인터넷을 쓰게 된 김 씨는 요금도 2배로 내고 있습니다.

통신사들은 지역별로 매집점에 지원금을 주면서 가입자를 모으는데, 매집점은 여러 영업점들과 다시 계약을 맺고 가입자를 모집합니다.

그런데 일부 영업점이 경품을 내세워 소비자들을 가입시킨 뒤 지원금을 챙겨 잠적한 겁니다.

현재까지 피해액만 10억 여원, 가입자는 만 3천여명입니다.

[피해 매집점 대표 : "작년 11월부터 올 4월까지 계약된 분들이에요."]

문제는 인터넷 상품에 가입할 때 현금이나 경품을 받기로 한 사실을 제대로 밝히지 않을 경우 가입자도 자칫 소송에 휘말 수 있다는 겁니다.

[임시규/KBS 자문변호사 : "영업점의 사기 행위에 동조하는 정도가 지나칠 경우 방조범으로 형사 처벌을 받을 수도 있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통신사들은 자신들은 매집점과 계약을 맺었을 뿐이라며 직접 책임은 없다고 발뺌합니다.

과도한 혜택을 준다는 인터넷 가입 전화,

반드시 통신사 콜센터 등을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해봐야 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