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년 만에 마련된 여순사건 ‘화해의 장’…경찰 유족회 불참
입력 2018.10.19 (19:21) 수정 2018.10.19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70년 만에 마련된 여순사건 ‘화해의 장’…경찰 유족회 불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순사건 70주년인 오늘 전남 여수에서는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한 합동 추념식이 열려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70년 만에 처음으로 합동 추념식에 함께하기로 했던 경찰 유족회는 불참했습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지전무와 추모시가 올려지고, 기독교와 원불교 등 4대 종교단체의 추모 행사가 이어집니다.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열린 합동 추념식은 전남 동부지역 6개 시·군 시민사회단체 70여 곳이 참여한 시민추진 위원회 주관으로 열렸습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안보·보훈단체 회원들이 합동 추념식에 참석해 상생과 화합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민간인 피해자 중심으로 치러오던 합동 위령제의 이름이 합동 추념식으로 바뀌고 장소도 여순 사건 당시 좌.우익이 모두 피해를 입었던 이순신 광장으로 옮겨졌습니다.

[황순경/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 : "(유가족들이)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실 때 부모, 형제를 국가 공권력에 의해서 무고하게 희생당한 분들의 명예 회복과 진상 규명, 피해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루빨리…"]

하지만, 당초 합동 추념식에 참석하기로 했던 경찰 유족회는 유족 전체의 뜻을 모으지 못했다며 갑자기 불참 의사를 밝히고 여수경찰서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조용원/경찰 유족회 회장 : "(경찰 유족회) 간담회를 마련했어요. 여기에 대해서 유가족들 의견을 전부 듣고 거기서 중의를 모아서 앞으로 행사를 합쳐서 한다거나 하는 방향으로 연대, 저도 최선을 다해 보겠습니다…"]

시민추진위는 다음 달 중순까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범국민 청원 운동을 펼치고, 각종 강연회와 학술대회 등을 열어 추모 열기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70년 만에 마련된 여순사건 ‘화해의 장’…경찰 유족회 불참
    • 입력 2018.10.19 (19:21)
    • 수정 2018.10.19 (19:34)
    뉴스 7
70년 만에 마련된 여순사건 ‘화해의 장’…경찰 유족회 불참
[앵커]

여순사건 70주년인 오늘 전남 여수에서는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한 합동 추념식이 열려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70년 만에 처음으로 합동 추념식에 함께하기로 했던 경찰 유족회는 불참했습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지전무와 추모시가 올려지고, 기독교와 원불교 등 4대 종교단체의 추모 행사가 이어집니다.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열린 합동 추념식은 전남 동부지역 6개 시·군 시민사회단체 70여 곳이 참여한 시민추진 위원회 주관으로 열렸습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안보·보훈단체 회원들이 합동 추념식에 참석해 상생과 화합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민간인 피해자 중심으로 치러오던 합동 위령제의 이름이 합동 추념식으로 바뀌고 장소도 여순 사건 당시 좌.우익이 모두 피해를 입었던 이순신 광장으로 옮겨졌습니다.

[황순경/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 : "(유가족들이)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실 때 부모, 형제를 국가 공권력에 의해서 무고하게 희생당한 분들의 명예 회복과 진상 규명, 피해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루빨리…"]

하지만, 당초 합동 추념식에 참석하기로 했던 경찰 유족회는 유족 전체의 뜻을 모으지 못했다며 갑자기 불참 의사를 밝히고 여수경찰서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조용원/경찰 유족회 회장 : "(경찰 유족회) 간담회를 마련했어요. 여기에 대해서 유가족들 의견을 전부 듣고 거기서 중의를 모아서 앞으로 행사를 합쳐서 한다거나 하는 방향으로 연대, 저도 최선을 다해 보겠습니다…"]

시민추진위는 다음 달 중순까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범국민 청원 운동을 펼치고, 각종 강연회와 학술대회 등을 열어 추모 열기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