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규직 전환 앞두고…공공기관 친인척 무더기 입사 의혹
입력 2018.10.20 (06:08) 수정 2018.10.20 (06: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규직 전환 앞두고…공공기관 친인척 무더기 입사 의혹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교통공사의 정규직 채용 논란이 다른 공공기관으로도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인천공항공사 협력업체와 국토정보공사 등에서 직원들의 친인척이 무더기로 입사해 채용 배경에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인천공항공사는 협력업체에 다니는 비정규직 만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후, 인천공항 협력업체들이 잇따라 직원 채용에 나섰습니다.

공항 보안을 담당하는 한 협력업체, 신입 비정규직 4명이 이 업체에 다니던 책임자 K 씨의 조카들입니다.

터미널 관리업체 신규 입사자 2명은 이웃 협력업체 직원들의 아들로 밝혀졌습니다.

이렇게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직원 친인척 채용 의혹으로 인천공항 감사관실에서 공식 확인한 것만 14건입니다.

[박완수/자유한국당 의원/국토교통위원 : "협력업체 직원들이 정규직화될 것을 이미 예상을 하고 전부 협력업체로 들인 거죠. 자기 지인들을."]

인천공항공사는 조사 결과, 모두 적법한 절차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정일영/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 "(정규직) 전환된 이후든 그전이든 채용에 문제가 있는 사람은 한 사람도 그냥 놔두지 않고 바로 조치를 할 겁니다."]

국토정보공사도 정규직 채용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지난해 말 비정규직 2백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19명이 기존 직원들의 친인척입니다.

공개채용 절차 없이 보조 인력 등으로 일하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뀐 겁니다.

[박덕흠/자유한국당 의원/국토교통위원 : "친인척을 임시로 쓰는 것도 문제가 있죠. 그렇지 않아요?"]

[최창학/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 "그 부분에 대해서 저희도 잘못했다 판단하고 있습니다."]

[박덕흠/자유한국당 의원/국토교통위원 : "시험 보거나 공채로 뽑은 건 아니잖아요?"]

[최창학/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 "네. 문제가 있어요."]

고용 안정을 위한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직원 가족 채용의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감시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정규직 전환 앞두고…공공기관 친인척 무더기 입사 의혹
    • 입력 2018.10.20 (06:08)
    • 수정 2018.10.20 (06:13)
    뉴스광장 1부
정규직 전환 앞두고…공공기관 친인척 무더기 입사 의혹
[앵커]

서울교통공사의 정규직 채용 논란이 다른 공공기관으로도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인천공항공사 협력업체와 국토정보공사 등에서 직원들의 친인척이 무더기로 입사해 채용 배경에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인천공항공사는 협력업체에 다니는 비정규직 만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후, 인천공항 협력업체들이 잇따라 직원 채용에 나섰습니다.

공항 보안을 담당하는 한 협력업체, 신입 비정규직 4명이 이 업체에 다니던 책임자 K 씨의 조카들입니다.

터미널 관리업체 신규 입사자 2명은 이웃 협력업체 직원들의 아들로 밝혀졌습니다.

이렇게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직원 친인척 채용 의혹으로 인천공항 감사관실에서 공식 확인한 것만 14건입니다.

[박완수/자유한국당 의원/국토교통위원 : "협력업체 직원들이 정규직화될 것을 이미 예상을 하고 전부 협력업체로 들인 거죠. 자기 지인들을."]

인천공항공사는 조사 결과, 모두 적법한 절차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정일영/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 "(정규직) 전환된 이후든 그전이든 채용에 문제가 있는 사람은 한 사람도 그냥 놔두지 않고 바로 조치를 할 겁니다."]

국토정보공사도 정규직 채용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지난해 말 비정규직 2백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19명이 기존 직원들의 친인척입니다.

공개채용 절차 없이 보조 인력 등으로 일하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뀐 겁니다.

[박덕흠/자유한국당 의원/국토교통위원 : "친인척을 임시로 쓰는 것도 문제가 있죠. 그렇지 않아요?"]

[최창학/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 "그 부분에 대해서 저희도 잘못했다 판단하고 있습니다."]

[박덕흠/자유한국당 의원/국토교통위원 : "시험 보거나 공채로 뽑은 건 아니잖아요?"]

[최창학/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 "네. 문제가 있어요."]

고용 안정을 위한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직원 가족 채용의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감시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