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여객 열차 탈선…22명 사망·170여 명 부상
입력 2018.10.22 (06:11) 수정 2018.10.22 (07: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타이완에서 여객 열차 탈선 사고로 최소 22명이 숨지고 170여 명이 다치는 37년 만의 최악의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복된 열차가 철사처럼 구부러진 채 철로에 멈춰섰습니다.

탈선의 충격으로 객실은 90도로 기울어졌고, 사고 현장 주변에는 파편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습니다.

어제(21일) 오후 4시 50분쯤, 타이완 북동부 이란현 둥산-쑤신 구간에서 열차 한 대가 탈선해 일부 객차가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22명이 숨지고 170여 명이 다쳤습니다.

타이완에선 1981년 3월 철도 사고로 30명이 숨지고 130명이 다친 이후 37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참사입니다.

[지역 주민 : "아버지가 기차를 타셨다고 해서 사고 현장으로 왔는데, 다행히 이 기차를 타진 않으셨네요."]

현재까지 확인된 열차 탑승객 수는 360여 명, 이 가운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뒤 타이완 정부는 120명의 군인과 구급대를 동원해 부상자들을 인근 병원으로 급히 후송했습니다.

하지만, 객실이 기울어지면서 밑에 깔린 사람들이 여전히 남아 있어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5년 전 운행에 투입된 사고 열차는 지난해 대규모 점검에서는 양호한 상태로 판정받았습니다.

타이완 철로국은 사고 열차의 기관사가 동력이 부족하다는 보고를 한 뒤 계속 운행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블랙박스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분석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타이완 여객 열차 탈선…22명 사망·170여 명 부상
    • 입력 2018-10-22 06:13:09
    • 수정2018-10-22 07:37:07
    뉴스광장 1부
[앵커]

타이완에서 여객 열차 탈선 사고로 최소 22명이 숨지고 170여 명이 다치는 37년 만의 최악의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복된 열차가 철사처럼 구부러진 채 철로에 멈춰섰습니다.

탈선의 충격으로 객실은 90도로 기울어졌고, 사고 현장 주변에는 파편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습니다.

어제(21일) 오후 4시 50분쯤, 타이완 북동부 이란현 둥산-쑤신 구간에서 열차 한 대가 탈선해 일부 객차가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22명이 숨지고 170여 명이 다쳤습니다.

타이완에선 1981년 3월 철도 사고로 30명이 숨지고 130명이 다친 이후 37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참사입니다.

[지역 주민 : "아버지가 기차를 타셨다고 해서 사고 현장으로 왔는데, 다행히 이 기차를 타진 않으셨네요."]

현재까지 확인된 열차 탑승객 수는 360여 명, 이 가운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뒤 타이완 정부는 120명의 군인과 구급대를 동원해 부상자들을 인근 병원으로 급히 후송했습니다.

하지만, 객실이 기울어지면서 밑에 깔린 사람들이 여전히 남아 있어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5년 전 운행에 투입된 사고 열차는 지난해 대규모 점검에서는 양호한 상태로 판정받았습니다.

타이완 철로국은 사고 열차의 기관사가 동력이 부족하다는 보고를 한 뒤 계속 운행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블랙박스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분석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