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단한다더니 접속되는 불법 금융사이트…“차단은 운영자 맘대로”
입력 2018.10.22 (06:46) 수정 2018.10.22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차단한다더니 접속되는 불법 금융사이트…“차단은 운영자 맘대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인터넷에는 무조건 대출이 가능하다는 불법 대출 광고 등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정부가 이 같은 불법 금융사이트 차단에 주력하고 있지만, KBS 취재 결과, 차단이 필요하다고 결정된 사이트 10곳 가운데 1곳은 여전히 접속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걸까요?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당일 대출이 된다는 인터넷 광고.

이미 대출이 과다해도, 돈을 빌려준다고 강조합니다.

또 다른 사이트는 직업이 없어도 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게 해준다며, 현혹합니다.

모두 불법 금융사이트로 정부가 차단하기로 한 곳이지만, 접속에 문제가 없습니다.

[불법 금융 사이트 접속자/음성 변조 : "신용불량자, 무직자, 카드연체자 다 가능하다고, 개인 업체라서 신용 조회도 안 한다 그러니까 혹할 수밖에 없고..."]

올해 8월까지 정부가 차단하기로 결정한 불법 대출이나 대포 통장 거래 등 불법 금융사이트 주소는 지난 한 해의 10배 정도로 급증했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해외사이트 460여 곳에 들어가 보니, 약 40개는 접속이 가능했습니다.

사이트 운영을 중지하거나 해당 내용을 삭제하라는 당국의 요구를 따르지 않아도 처벌할 근거가 없다 보니 실제 차단은 운영자 마음대로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운영자를 찾기 힘든 해외사이트나 개인 SNS는 차단이 더 어렵습니다.

차단 조치가 안 된 불법 금융 사이트들을 다시 모니터링하기엔 금감원에 담당 직원이 4명뿐이어서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불법 광고에 적힌 연락처 등으로 수사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이 이른바 대포폰이어서 피해자 신고가 없으면 수사도 사실상 어렵습니다.

[노웅래/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 "시정 요구에 불응하는 사이트 운영자에 대한 벌칙조항을 마련해서 적발된 불법사이트를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보이스피싱처럼 금감원이 경찰과 공조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도 필요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차단한다더니 접속되는 불법 금융사이트…“차단은 운영자 맘대로”
    • 입력 2018.10.22 (06:46)
    • 수정 2018.10.22 (07:35)
    뉴스광장 1부
차단한다더니 접속되는 불법 금융사이트…“차단은 운영자 맘대로”
[앵커]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인터넷에는 무조건 대출이 가능하다는 불법 대출 광고 등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정부가 이 같은 불법 금융사이트 차단에 주력하고 있지만, KBS 취재 결과, 차단이 필요하다고 결정된 사이트 10곳 가운데 1곳은 여전히 접속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걸까요?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당일 대출이 된다는 인터넷 광고.

이미 대출이 과다해도, 돈을 빌려준다고 강조합니다.

또 다른 사이트는 직업이 없어도 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게 해준다며, 현혹합니다.

모두 불법 금융사이트로 정부가 차단하기로 한 곳이지만, 접속에 문제가 없습니다.

[불법 금융 사이트 접속자/음성 변조 : "신용불량자, 무직자, 카드연체자 다 가능하다고, 개인 업체라서 신용 조회도 안 한다 그러니까 혹할 수밖에 없고..."]

올해 8월까지 정부가 차단하기로 결정한 불법 대출이나 대포 통장 거래 등 불법 금융사이트 주소는 지난 한 해의 10배 정도로 급증했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해외사이트 460여 곳에 들어가 보니, 약 40개는 접속이 가능했습니다.

사이트 운영을 중지하거나 해당 내용을 삭제하라는 당국의 요구를 따르지 않아도 처벌할 근거가 없다 보니 실제 차단은 운영자 마음대로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운영자를 찾기 힘든 해외사이트나 개인 SNS는 차단이 더 어렵습니다.

차단 조치가 안 된 불법 금융 사이트들을 다시 모니터링하기엔 금감원에 담당 직원이 4명뿐이어서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불법 광고에 적힌 연락처 등으로 수사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이 이른바 대포폰이어서 피해자 신고가 없으면 수사도 사실상 어렵습니다.

[노웅래/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 "시정 요구에 불응하는 사이트 운영자에 대한 벌칙조항을 마련해서 적발된 불법사이트를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보이스피싱처럼 금감원이 경찰과 공조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도 필요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