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음주 금지’ 국가대표 선수촌서 술판?…소주병·맥주캔 ‘가득’
입력 2018.10.22 (21:31) 수정 2018.10.22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음주 금지’ 국가대표 선수촌서 술판?…소주병·맥주캔 ‘가득’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얼마전 여자배구 대표팀 코치가 선수촌 안에서 술을 마시고 성추행을 벌였던 사건이 있었죠.

음주가 엄격히 금지돼 있는 국가대표 선수촌 내부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진건지 살펴봤더니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선수촌 내부에서 밤마다 몰래 술판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장혁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의 남자 숙소 분리수거장입니다.

쓰레기통에 맥주캔이 잔뜩 쌓여 있습니다.

국산부터 수입 맥주들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여자 선수 숙소도 마찬가지입니다.

음료수 캔 사이에 맥주캔이 심심찮게 나옵니다.

[선수촌 환경미화원 : "(쓰레기통에 왜 이렇게 술병이 많아요?) 우리가 그렇다고 술병 많이 나온다고 까발릴 수도 없잖아요. 체육회 직원들한테. 많이 나올 땐 많이 나오고..."]

쓰레기를 모아놓은 하치장으로 가봤습니다.

그동안 모아놓은 소주병으로 자루가 가득 차 있습니다.

모두 3자루입니다.

전국체전에 참가하기 위해 선수들이 선수촌을 많이 비운 상태인데도 이렇습니다.

국가대표 훈련 지침엔 선수촌 안에서 음주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데 버젓이 술판이 벌어지고 있는 겁니다

[선수촌 환경미화원 : "(선수들이 술 먹으면 안 되잖아요?) 그러니까 술 사 가지고 와서 먹는 것인데 하여튼 다 안에서 나온 거니까."]

인근 술집에서도 선수촌 안으로 술 배달을 가는 일이 잦았다고 말합니다.

[선수촌 인근 술집 관계자 : "((예전에) 생맥주나 소주 많이 부탁드렸는데.) 지금도 많이 가요, 선수분들이 많이 시켜 주세요."]

여자 배구 대표팀 코치가 선수촌에서 술을 먹고 성추행한 사건이 일어난 지 겨우 한 달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취재가 시작되자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이재근 진천선수촌장 : "상당히 저희들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아침에도 교육을 했습니다. 지도자들 다 모아놓고. 쓰레기장에 CCTV도 설치하려고 합니다."]

대한체육회는 선수들을 일일이 단속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단독] ‘음주 금지’ 국가대표 선수촌서 술판?…소주병·맥주캔 ‘가득’
    • 입력 2018.10.22 (21:31)
    • 수정 2018.10.22 (22:00)
    뉴스 9
[단독] ‘음주 금지’ 국가대표 선수촌서 술판?…소주병·맥주캔 ‘가득’
[앵커]

얼마전 여자배구 대표팀 코치가 선수촌 안에서 술을 마시고 성추행을 벌였던 사건이 있었죠.

음주가 엄격히 금지돼 있는 국가대표 선수촌 내부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진건지 살펴봤더니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선수촌 내부에서 밤마다 몰래 술판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장혁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의 남자 숙소 분리수거장입니다.

쓰레기통에 맥주캔이 잔뜩 쌓여 있습니다.

국산부터 수입 맥주들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여자 선수 숙소도 마찬가지입니다.

음료수 캔 사이에 맥주캔이 심심찮게 나옵니다.

[선수촌 환경미화원 : "(쓰레기통에 왜 이렇게 술병이 많아요?) 우리가 그렇다고 술병 많이 나온다고 까발릴 수도 없잖아요. 체육회 직원들한테. 많이 나올 땐 많이 나오고..."]

쓰레기를 모아놓은 하치장으로 가봤습니다.

그동안 모아놓은 소주병으로 자루가 가득 차 있습니다.

모두 3자루입니다.

전국체전에 참가하기 위해 선수들이 선수촌을 많이 비운 상태인데도 이렇습니다.

국가대표 훈련 지침엔 선수촌 안에서 음주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데 버젓이 술판이 벌어지고 있는 겁니다

[선수촌 환경미화원 : "(선수들이 술 먹으면 안 되잖아요?) 그러니까 술 사 가지고 와서 먹는 것인데 하여튼 다 안에서 나온 거니까."]

인근 술집에서도 선수촌 안으로 술 배달을 가는 일이 잦았다고 말합니다.

[선수촌 인근 술집 관계자 : "((예전에) 생맥주나 소주 많이 부탁드렸는데.) 지금도 많이 가요, 선수분들이 많이 시켜 주세요."]

여자 배구 대표팀 코치가 선수촌에서 술을 먹고 성추행한 사건이 일어난 지 겨우 한 달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취재가 시작되자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이재근 진천선수촌장 : "상당히 저희들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아침에도 교육을 했습니다. 지도자들 다 모아놓고. 쓰레기장에 CCTV도 설치하려고 합니다."]

대한체육회는 선수들을 일일이 단속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