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존 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아마도 내년 1월1일 이후 열릴 것”
입력 2018.10.23 (11:00) 수정 2018.10.23 (11:01) 국제
존 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아마도 내년 1월1일 이후 열릴 것”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중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현지시각 2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아마도 내년에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러시아 라디오 방송인 '에코 모스크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아마도 김 위원장을 새해 1월1일 이후에 다시 만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북미 정상회담의 내년 개최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19일 익명의 미 행정부 고위관리를 인용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내년 1월 1일 이후 열릴 것 같다고 보도했지만 실명으로 이 내용을 확인하거나 공식 발표한 적은 없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 기간 북미 비핵화 협상 시한과 관련해 '시간 게임'을 하지 않겠다고 말해 속도를 조절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또 "미국이 지난해 북한에 대한 핵공격 아이디어를 논의한 것이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아니다. 절대로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싱가포르에서 만나는 전례없는 행동을 했다"면서 '북한을 완전히 비핵화하겠다'고 한 약속을 북한이 지키도록 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존 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아마도 내년 1월1일 이후 열릴 것”
    • 입력 2018.10.23 (11:00)
    • 수정 2018.10.23 (11:01)
    국제
존 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아마도 내년 1월1일 이후 열릴 것”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중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현지시각 2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아마도 내년에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러시아 라디오 방송인 '에코 모스크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아마도 김 위원장을 새해 1월1일 이후에 다시 만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북미 정상회담의 내년 개최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19일 익명의 미 행정부 고위관리를 인용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내년 1월 1일 이후 열릴 것 같다고 보도했지만 실명으로 이 내용을 확인하거나 공식 발표한 적은 없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 기간 북미 비핵화 협상 시한과 관련해 '시간 게임'을 하지 않겠다고 말해 속도를 조절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또 "미국이 지난해 북한에 대한 핵공격 아이디어를 논의한 것이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아니다. 절대로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싱가포르에서 만나는 전례없는 행동을 했다"면서 '북한을 완전히 비핵화하겠다'고 한 약속을 북한이 지키도록 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