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표 바꿔도 수수료 떼는 코레일…年 100억 ‘깜깜이 수입’
입력 2018.10.23 (21:38) 수정 2018.10.23 (21:5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표 바꿔도 수수료 떼는 코레일…年 100억 ‘깜깜이 수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은 열차표 예매할때 스마트폰앱을 이용하는 분들이 많죠.

예약도, 취소도 편리하기 때문인데요.

코레일은 표를 예약하고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노쇼'를 막기 위해 취소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취소가 아니라, 예약을 변경하는데는 왜 수수료를 내야 할까요?

코레일이 이렇게 수수료로 거둬들이는 돈이 한 해 백억원이 넘습니다.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요즘엔 역 구내에서도 승객들이 모바일 앱으로 열차표를 예매합니다.

승객 세명 중 두 명이 앱으로 표를 삽니다.

[김동영/울산시 남구 : "모바일 어플 많이 쓰고 있습니다. 기차표 예약이나 기차표 취소할 때 편하기 때문에 많이 쓰고 있습니다."]

문제는 수수료, 표를 바꿀 때도 내야 합니다.

[김윤수/부산시 남구 : "창원에서 창원 중앙역으로 역만 변경하는 거였는데 5천 원을 수수료로 떼어가서..."]

제가 10분 전에 예매한 부산행 KTX 모바일 승차권입니다.

좌석을 바꾸려 하는데 방법이 없습니다.

결국 취소하고 표를 새로 끊어야 하는데 취소 수수료가 6천 원 나왔습니다.

액수도 문젭니다.

출발 1시간 전부터 표값 10%를 수수료로 냈는데, 8월부터 3시간 전으로 바뀌었습니다.

코레일은 지난 추석에만 취소 수수료로 12억 원 넘게 벌었습니다.

한해 수입만 백억 원 이상입니다.

코레일 측은 열차가 출발하기 직전 표를 취소하는 이른바 노쇼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다고 말합니다.

[코레일 여객마케팅처 관계자/음성변조 : "조금 더 빨리 반환을 해야지 실제로 좌석을 이용하는 분들이 승차권을 살 수 있는 기회가 높아지니까요."]

하지만 열차표 100장 중 보통 25장이 취소되는데, 그 가운데 22장이 재판매됩니다.

결국 나머지 석 장만 빈 좌석으로 운행하게 됩니다.

노쇼 비율 3%정돈데 다른 업종에 비해 그리 높지 않습니다.

[김철민/더불어민주당 위원/국토교통위원 : "실질적으로 노쇼와 수수료 상승 간에 별 연관성이 없습니다. 올린 수수료가 일반 승객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코레일은 취소 수수료 인상 근거나 수수료 수입 사용처에 대해선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표 바꿔도 수수료 떼는 코레일…年 100억 ‘깜깜이 수입’
    • 입력 2018.10.23 (21:38)
    • 수정 2018.10.23 (21:51)
    뉴스 9
표 바꿔도 수수료 떼는 코레일…年 100억 ‘깜깜이 수입’
[앵커]

요즘은 열차표 예매할때 스마트폰앱을 이용하는 분들이 많죠.

예약도, 취소도 편리하기 때문인데요.

코레일은 표를 예약하고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노쇼'를 막기 위해 취소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취소가 아니라, 예약을 변경하는데는 왜 수수료를 내야 할까요?

코레일이 이렇게 수수료로 거둬들이는 돈이 한 해 백억원이 넘습니다.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요즘엔 역 구내에서도 승객들이 모바일 앱으로 열차표를 예매합니다.

승객 세명 중 두 명이 앱으로 표를 삽니다.

[김동영/울산시 남구 : "모바일 어플 많이 쓰고 있습니다. 기차표 예약이나 기차표 취소할 때 편하기 때문에 많이 쓰고 있습니다."]

문제는 수수료, 표를 바꿀 때도 내야 합니다.

[김윤수/부산시 남구 : "창원에서 창원 중앙역으로 역만 변경하는 거였는데 5천 원을 수수료로 떼어가서..."]

제가 10분 전에 예매한 부산행 KTX 모바일 승차권입니다.

좌석을 바꾸려 하는데 방법이 없습니다.

결국 취소하고 표를 새로 끊어야 하는데 취소 수수료가 6천 원 나왔습니다.

액수도 문젭니다.

출발 1시간 전부터 표값 10%를 수수료로 냈는데, 8월부터 3시간 전으로 바뀌었습니다.

코레일은 지난 추석에만 취소 수수료로 12억 원 넘게 벌었습니다.

한해 수입만 백억 원 이상입니다.

코레일 측은 열차가 출발하기 직전 표를 취소하는 이른바 노쇼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다고 말합니다.

[코레일 여객마케팅처 관계자/음성변조 : "조금 더 빨리 반환을 해야지 실제로 좌석을 이용하는 분들이 승차권을 살 수 있는 기회가 높아지니까요."]

하지만 열차표 100장 중 보통 25장이 취소되는데, 그 가운데 22장이 재판매됩니다.

결국 나머지 석 장만 빈 좌석으로 운행하게 됩니다.

노쇼 비율 3%정돈데 다른 업종에 비해 그리 높지 않습니다.

[김철민/더불어민주당 위원/국토교통위원 : "실질적으로 노쇼와 수수료 상승 간에 별 연관성이 없습니다. 올린 수수료가 일반 승객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코레일은 취소 수수료 인상 근거나 수수료 수입 사용처에 대해선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