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스공사 정규직 전환 친인척 41명으로 늘어…한수원은 4명
입력 2018.10.24 (09:34) 수정 2018.10.24 (09:37) 경제
가스공사 정규직 전환 친인척 41명으로 늘어…한수원은 4명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 대상자 중 재직자 친인척이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오늘(2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가스공사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가스공사의 정규직 전환 대상자 중 재직자 친인척이 기존 33명에서 41명으로 다시 늘었습니다.

정 의원실은 재직자 친인척이 4명 더 있다는 제보를 받아 가스공사에 재확인을 요구했고, 가스공사가 이를 사실로 확인하고 또 자체 조사에서 4명을 더 파악해 8명을 더 제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스공사는 이미 한 차례 친인척 숫자를 25명에서 33명으로 정정한 바 있습니다.

가스공사의 조사는 직원의 자진 신고에 주로 의존하고 있습니다.

직원이 친인척의 전환 사실을 모르거나 솔직히 신고하지 않거나 친인척이 일하는 회사가 가스공사의 용역회사인지 모를 가능성 등이 있다는 게 가스공사 측의 설명입니다.

41명 모두 용역회사로 입사했으며 지난해 7월 20일 정부의 정규직 전환 지침 발표 전에 입사했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정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서 지금까지 정규직으로 전환한 직원 32명 중 4명이 재직자 친인척이라고 밝혔습니다.

처음에는 21명 중 1명이라고 제출했으나, 고용노동부에 제출한 자료와 숫자가 다르다는 지적에 정정했습니다.

한수원은 확인 가능한 친인척 관련 정보가 없어 전환자에 전화로 직접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스기술공사는 정규직으로 전환한 58명 중 1명, 전환 대상자 438명 중 30명이 친인척이라고 제출했습니다.

다만 모두 지난해 7월 20일 정부의 정규직 전환 지침 발표 전부터 일했던 근로자라고 설명했습니다.
  • 가스공사 정규직 전환 친인척 41명으로 늘어…한수원은 4명
    • 입력 2018.10.24 (09:34)
    • 수정 2018.10.24 (09:37)
    경제
가스공사 정규직 전환 친인척 41명으로 늘어…한수원은 4명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 대상자 중 재직자 친인척이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오늘(2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가스공사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가스공사의 정규직 전환 대상자 중 재직자 친인척이 기존 33명에서 41명으로 다시 늘었습니다.

정 의원실은 재직자 친인척이 4명 더 있다는 제보를 받아 가스공사에 재확인을 요구했고, 가스공사가 이를 사실로 확인하고 또 자체 조사에서 4명을 더 파악해 8명을 더 제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스공사는 이미 한 차례 친인척 숫자를 25명에서 33명으로 정정한 바 있습니다.

가스공사의 조사는 직원의 자진 신고에 주로 의존하고 있습니다.

직원이 친인척의 전환 사실을 모르거나 솔직히 신고하지 않거나 친인척이 일하는 회사가 가스공사의 용역회사인지 모를 가능성 등이 있다는 게 가스공사 측의 설명입니다.

41명 모두 용역회사로 입사했으며 지난해 7월 20일 정부의 정규직 전환 지침 발표 전에 입사했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정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서 지금까지 정규직으로 전환한 직원 32명 중 4명이 재직자 친인척이라고 밝혔습니다.

처음에는 21명 중 1명이라고 제출했으나, 고용노동부에 제출한 자료와 숫자가 다르다는 지적에 정정했습니다.

한수원은 확인 가능한 친인척 관련 정보가 없어 전환자에 전화로 직접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스기술공사는 정규직으로 전환한 58명 중 1명, 전환 대상자 438명 중 30명이 친인척이라고 제출했습니다.

다만 모두 지난해 7월 20일 정부의 정규직 전환 지침 발표 전부터 일했던 근로자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