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남부청, 주요 고속도로 음주 단속…45명 적발
입력 2018.10.24 (09:46) 수정 2018.10.24 (09:50) 사회
경기남부청, 주요 고속도로 음주 단속…45명 적발
경찰의 대대적인 단속 예고에도 불구하고 밤사이 음주 상태로 도로를 달리던 운전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어제(23일) 오후 10시부터 자정까지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등 도내 주요고속도로 31개 진입로에서 일제 음주운전 단속을 한 결과 45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적발된 음주운전자 중에선 혈중알코올농도 0.1%를 넘어 면허취소 수준이 16명, 0.05% 이상으로 면허정지 수준이 26명, 채혈요구는 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무면허 운전도 1명 적발됐습니다.

직업별로는 회사원이 32명으로 다수였고, 연령별로는 40대가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가 14명이었습니다. 성별로는 남성이 42명으로 3명이 적발된 여성보다 많았습니다.

영동고속도로 양지 TG에선 42살 김 모 씨가 음주단속에 불응하고 도주하다 1km 가량 추격 끝에 25톤 트럭의 도움으로 붙잡혔습니다. 김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95% 상태였습니다.

또 시흥시 서울대학로 278번지 앞 노상에서 과거 3차례 음주전력이 있는 41살 신 모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089로 적발됐습니다. 신 씨는 삼진아웃 제도가 적용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기준을 넘지 않더라도 운전면허가 취소됩니다.

양평군 강하면의 한 편의점 앞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남양평 IC 부근까지 약 5km 가량을 달린 오토바이 운전자 18살 윤 모 씨도 혈중알코올농도 0.16%로 적발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연말연시 음주운전 사고 예방을 위해서 계속 음주단속을 할 예정"이라며 "시내 주요도로와 고속도로 진출입로 등에서 주 1회 이상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남부청, 주요 고속도로 음주 단속…45명 적발
    • 입력 2018.10.24 (09:46)
    • 수정 2018.10.24 (09:50)
    사회
경기남부청, 주요 고속도로 음주 단속…45명 적발
경찰의 대대적인 단속 예고에도 불구하고 밤사이 음주 상태로 도로를 달리던 운전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어제(23일) 오후 10시부터 자정까지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등 도내 주요고속도로 31개 진입로에서 일제 음주운전 단속을 한 결과 45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적발된 음주운전자 중에선 혈중알코올농도 0.1%를 넘어 면허취소 수준이 16명, 0.05% 이상으로 면허정지 수준이 26명, 채혈요구는 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무면허 운전도 1명 적발됐습니다.

직업별로는 회사원이 32명으로 다수였고, 연령별로는 40대가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가 14명이었습니다. 성별로는 남성이 42명으로 3명이 적발된 여성보다 많았습니다.

영동고속도로 양지 TG에선 42살 김 모 씨가 음주단속에 불응하고 도주하다 1km 가량 추격 끝에 25톤 트럭의 도움으로 붙잡혔습니다. 김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95% 상태였습니다.

또 시흥시 서울대학로 278번지 앞 노상에서 과거 3차례 음주전력이 있는 41살 신 모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089로 적발됐습니다. 신 씨는 삼진아웃 제도가 적용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기준을 넘지 않더라도 운전면허가 취소됩니다.

양평군 강하면의 한 편의점 앞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남양평 IC 부근까지 약 5km 가량을 달린 오토바이 운전자 18살 윤 모 씨도 혈중알코올농도 0.16%로 적발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연말연시 음주운전 사고 예방을 위해서 계속 음주단속을 할 예정"이라며 "시내 주요도로와 고속도로 진출입로 등에서 주 1회 이상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