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前부통령·드니로에게도 폭발물 소포…10건으로 늘어
입력 2018.10.26 (01:04) 수정 2018.10.26 (01:20) 국제
바이든 前부통령·드니로에게도 폭발물 소포…10건으로 늘어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발생한 '폭발물 소포' 배달 사건의 범행 대상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미 수사당국은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앞으로 보내진 소포 안에 파이프 폭탄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아들 사망 사고로 2016년 대선 출마를 접었던 바이든 부통령은 2020년 대선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대항마로 나서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반 트럼프' 목소리를 내온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의 뉴욕 사무실에도 동일한 형태의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배달된 폭발물 소포가 2건으로 전해지면서 지금까지 경찰을 비롯한 당국에서 확인된 폭발물 소포는 총 10건으로 늘어났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폭발물 소포 수신처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바이든 부통령,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 국장,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 조지 소로스 퀀텀펀드 창업자,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 로버트 드니로 등 8명입니다.

이들 가운데 워터스 의원에게는 2건의 폭발물 소포 배달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백악관 소속 비밀경호국을 비롯한 수사 당국의 사전 차단 등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브레넌 전 CIA 국장을 겨냥한 소포가 뉴욕 맨해튼 타임워너 빌딩에 있는 CNN 지국에 배달돼 대피 소동을 낳는 등 이번 사건은 중간선거를 열흘여 앞두고 미 전역을 발칵 뒤집었습니다.

문제의 소포들은 비슷한 서류봉투에 성조기 모양을 비롯한 여러 개의 우표가 붙어있고, 안에는 검정색 테이프로 감싼 파이프 형태의 폭발물이 들어있었습니다.

FBI 등 미 수사 당국은 동일범의 소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범인 검거를 위한 수사를 미 전역에서 진행 중입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바이든 前부통령·드니로에게도 폭발물 소포…10건으로 늘어
    • 입력 2018.10.26 (01:04)
    • 수정 2018.10.26 (01:20)
    국제
바이든 前부통령·드니로에게도 폭발물 소포…10건으로 늘어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발생한 '폭발물 소포' 배달 사건의 범행 대상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미 수사당국은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앞으로 보내진 소포 안에 파이프 폭탄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아들 사망 사고로 2016년 대선 출마를 접었던 바이든 부통령은 2020년 대선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대항마로 나서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반 트럼프' 목소리를 내온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의 뉴욕 사무실에도 동일한 형태의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배달된 폭발물 소포가 2건으로 전해지면서 지금까지 경찰을 비롯한 당국에서 확인된 폭발물 소포는 총 10건으로 늘어났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폭발물 소포 수신처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바이든 부통령,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 국장,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 조지 소로스 퀀텀펀드 창업자,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 로버트 드니로 등 8명입니다.

이들 가운데 워터스 의원에게는 2건의 폭발물 소포 배달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백악관 소속 비밀경호국을 비롯한 수사 당국의 사전 차단 등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브레넌 전 CIA 국장을 겨냥한 소포가 뉴욕 맨해튼 타임워너 빌딩에 있는 CNN 지국에 배달돼 대피 소동을 낳는 등 이번 사건은 중간선거를 열흘여 앞두고 미 전역을 발칵 뒤집었습니다.

문제의 소포들은 비슷한 서류봉투에 성조기 모양을 비롯한 여러 개의 우표가 붙어있고, 안에는 검정색 테이프로 감싼 파이프 형태의 폭발물이 들어있었습니다.

FBI 등 미 수사 당국은 동일범의 소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범인 검거를 위한 수사를 미 전역에서 진행 중입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