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대인 겨냥 최악의 총기난사…11명 사망·6명 부상
입력 2018.10.28 (17:02) 수정 2018.10.28 (17:0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유대인 겨냥 최악의 총기난사…11명 사망·6명 부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펜실베니아 주에서 유대인들을 겨냥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반 유대인 범죄'로 기록될 전망인 가운데, 곧 있을 중간 선거 표심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27일 오전, 피츠버그 앨러게이니 카운티의 유대교 예배당에 경찰 특공대가 출동했습니다.

총기를 난사한 범인을 제압하기 위해서입니다.

당시 건물 안에는 수십 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총격범은 유대교 안식일인 매주 토요일 이 곳에서 열리는 예배 참석자들을 표적으로 삼아 총기를 난사했습니다.

11명이 목숨을 잃었고, 경찰관 4명을 포함해 6명이 다쳤습니다.

[웬델 히스리치/피츠버그시 공공안전국장 : "아주 끔찍한 범죄 현장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본 범죄 중 최악의 광경이었습니다. 매우 안 좋았습니다."]

총격범은 피츠버그 주민인 백인 남성 46살 로버트 바우어스로 확인됐습니다.

평소 SNS를 통해 유대인을 비난하는 내용을 수차례 올렸고, 경찰과의 대치 과정에서도 유대인을 증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총격 사건이 미국 역사상 최악의 '반 유대인 범죄'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예배당 인근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었고, 백악관도 조기를 내걸었습니다.

[신디 제닝스/피츠버그 시민 : "지금 우리나라의 지도자들이 그저 폭력을 조장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그것이 멈추기를 바랄 뿐입니다."]

중간선거가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사건으로 총기 규제 이슈가 또 다시 떠오를 수 있다는 전망 속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증오를 극복하기 위해 반드시 단결해야 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피츠버그 방문 계획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유대인 겨냥 최악의 총기난사…11명 사망·6명 부상
    • 입력 2018.10.28 (17:02)
    • 수정 2018.10.28 (17:08)
    뉴스 5
유대인 겨냥 최악의 총기난사…11명 사망·6명 부상
[앵커]

미국 펜실베니아 주에서 유대인들을 겨냥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반 유대인 범죄'로 기록될 전망인 가운데, 곧 있을 중간 선거 표심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27일 오전, 피츠버그 앨러게이니 카운티의 유대교 예배당에 경찰 특공대가 출동했습니다.

총기를 난사한 범인을 제압하기 위해서입니다.

당시 건물 안에는 수십 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총격범은 유대교 안식일인 매주 토요일 이 곳에서 열리는 예배 참석자들을 표적으로 삼아 총기를 난사했습니다.

11명이 목숨을 잃었고, 경찰관 4명을 포함해 6명이 다쳤습니다.

[웬델 히스리치/피츠버그시 공공안전국장 : "아주 끔찍한 범죄 현장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본 범죄 중 최악의 광경이었습니다. 매우 안 좋았습니다."]

총격범은 피츠버그 주민인 백인 남성 46살 로버트 바우어스로 확인됐습니다.

평소 SNS를 통해 유대인을 비난하는 내용을 수차례 올렸고, 경찰과의 대치 과정에서도 유대인을 증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총격 사건이 미국 역사상 최악의 '반 유대인 범죄'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예배당 인근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었고, 백악관도 조기를 내걸었습니다.

[신디 제닝스/피츠버그 시민 : "지금 우리나라의 지도자들이 그저 폭력을 조장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그것이 멈추기를 바랄 뿐입니다."]

중간선거가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사건으로 총기 규제 이슈가 또 다시 떠오를 수 있다는 전망 속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증오를 극복하기 위해 반드시 단결해야 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피츠버그 방문 계획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