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징용’ 17살 소년은 백발로…“70년 묵은 한 풀려”
입력 2018.10.30 (21:03) 수정 2018.10.30 (21: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강제징용’ 17살 소년은 백발로…“70년 묵은 한 풀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30일) 대법원 판결을 가장 애타게 기다렸던 분들은 바로 이번 사건의 원고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입니다.

모두들 고령인지라 이젠 한 분만 생존해 계시죠.

이번 사건의 원고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 이춘식 할아버지는 70 년 묵은 한이 이제야 풀렸다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만나 뵙고 왔습니다.

[리포트]

["판사가 아무것도 없다고 하면 그 자리에서 숨이 내가 끊어져 버릴것 아닌가. 주저앉아 버릴것 아닌가 허허 하고 내가."]

좁은 집, 낡은 침대.

["아이고~"]

일본으로 끌려갔던 17살 소년은 어느새 백 살을 바라보는 노인이 됐습니다.

["어렸을때 그때 18인가 17인가 먹응께. 그때는 뭐 힘든게 있어. 기술 배우러 간다니께 가가지고 노가다로 빠져부렸지."]

아직도 선명한 징용의 상처.

같이 했던 동료들은 하나둘 세상을 떴습니다.

["다 죽고 없어 여기서. 나하고 같이 한. 나 하나 여기. 나만 여기 살아있제. 다 이런 사람들 살았는지 죽었는지 어떻게 알갔는가."]

내일은 결론이 날까...

좋아하는 약주 한 잔에도 불안함을 감출 순 없습니다.

["안정이 안되네. 마음에 안정이 안돼. 혼자라.가만히 어디가서 눈물만 내가 뺄 뿐이지. 눈물만 나와 아우 참말로 눈물만."]

아침 일찍 곱게 옷을 차려입은 할아버지.

["시수(세수)하고 면도 쪼깐하고. 그래 갖고 슬슬 옷 입고 이빨닦고..."]

특별한 외출에 나섭니다.

["같이 너이(넷이) 보게됐는데 너이가 없고 내 혼자만 간께. 나 혼자만 줄런가 모르지 가봐야 알지. 나 혼자라 그런가 속이 더 답답하구만."]

왜 이렇게까지 길어졌는지 알 수 없는 재판.

["어떤 내용은 내가 모르지. 어째서 이렇게 늘어져갖고 오래 끄는지는 내가 어떻게 알겄는가."]

초조했던 마음은, 막내딸 전화에 결국 눈물로 터져나옵니다.

[" 눈물 나와서 전화 못 받겄다.. 아이 아부지 목이 멕혀서 눈물 나와 버링께..."]

긴 기다림을 끝내기 위해 찾은 법정.

[" 이런 좋은 촬영을 해주니께 대단히 고맙네..."]

할아버지의 70년 한, 드디어 풀렸습니다.

["건강해져야겄네. 더 오래살아야겄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강제징용’ 17살 소년은 백발로…“70년 묵은 한 풀려”
    • 입력 2018.10.30 (21:03)
    • 수정 2018.10.30 (21:13)
    뉴스 9
‘강제징용’ 17살 소년은 백발로…“70년 묵은 한 풀려”
[앵커]

오늘(30일) 대법원 판결을 가장 애타게 기다렸던 분들은 바로 이번 사건의 원고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입니다.

모두들 고령인지라 이젠 한 분만 생존해 계시죠.

이번 사건의 원고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 이춘식 할아버지는 70 년 묵은 한이 이제야 풀렸다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만나 뵙고 왔습니다.

[리포트]

["판사가 아무것도 없다고 하면 그 자리에서 숨이 내가 끊어져 버릴것 아닌가. 주저앉아 버릴것 아닌가 허허 하고 내가."]

좁은 집, 낡은 침대.

["아이고~"]

일본으로 끌려갔던 17살 소년은 어느새 백 살을 바라보는 노인이 됐습니다.

["어렸을때 그때 18인가 17인가 먹응께. 그때는 뭐 힘든게 있어. 기술 배우러 간다니께 가가지고 노가다로 빠져부렸지."]

아직도 선명한 징용의 상처.

같이 했던 동료들은 하나둘 세상을 떴습니다.

["다 죽고 없어 여기서. 나하고 같이 한. 나 하나 여기. 나만 여기 살아있제. 다 이런 사람들 살았는지 죽었는지 어떻게 알갔는가."]

내일은 결론이 날까...

좋아하는 약주 한 잔에도 불안함을 감출 순 없습니다.

["안정이 안되네. 마음에 안정이 안돼. 혼자라.가만히 어디가서 눈물만 내가 뺄 뿐이지. 눈물만 나와 아우 참말로 눈물만."]

아침 일찍 곱게 옷을 차려입은 할아버지.

["시수(세수)하고 면도 쪼깐하고. 그래 갖고 슬슬 옷 입고 이빨닦고..."]

특별한 외출에 나섭니다.

["같이 너이(넷이) 보게됐는데 너이가 없고 내 혼자만 간께. 나 혼자만 줄런가 모르지 가봐야 알지. 나 혼자라 그런가 속이 더 답답하구만."]

왜 이렇게까지 길어졌는지 알 수 없는 재판.

["어떤 내용은 내가 모르지. 어째서 이렇게 늘어져갖고 오래 끄는지는 내가 어떻게 알겄는가."]

초조했던 마음은, 막내딸 전화에 결국 눈물로 터져나옵니다.

[" 눈물 나와서 전화 못 받겄다.. 아이 아부지 목이 멕혀서 눈물 나와 버링께..."]

긴 기다림을 끝내기 위해 찾은 법정.

[" 이런 좋은 촬영을 해주니께 대단히 고맙네..."]

할아버지의 70년 한, 드디어 풀렸습니다.

["건강해져야겄네. 더 오래살아야겄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