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사법부 판단 존중, 피해 치유 노력”…한일 관계 ‘고심’
입력 2018.10.30 (21:06) 수정 2018.10.30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사법부 판단 존중, 피해 치유 노력”…한일 관계 ‘고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정부는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며 여러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대응방안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일 양국간 갈등이 확산되지 않도록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법원 최종 판단 후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관계 부처장관회의를 소집해 후속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총리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며,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 등이 모여 제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가 조속히 치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일본기업을 상대로 한 압류 조치와 한일청구권 협정의 효력 판단 등 구체적 대응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특히 발표문 말미에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화해·치유 재단의 처리 문제 등 양국 간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는 만큼 갈등 확산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입니다.

과거사 문제와 별개로 문화 교류 협력 등을 계속 추진하며 한일 관계를 이른바 '투 트랙 전략'으로 끌어갈 뜻도 내비쳤습니다.

다만, 강제징용 문제가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 정부 입장을 어떻게 재정립할지는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정부 “사법부 판단 존중, 피해 치유 노력”…한일 관계 ‘고심’
    • 입력 2018.10.30 (21:06)
    • 수정 2018.10.30 (21:50)
    뉴스 9
정부 “사법부 판단 존중, 피해 치유 노력”…한일 관계 ‘고심’
[앵커]

우리 정부는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며 여러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대응방안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일 양국간 갈등이 확산되지 않도록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법원 최종 판단 후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관계 부처장관회의를 소집해 후속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총리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며,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 등이 모여 제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가 조속히 치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일본기업을 상대로 한 압류 조치와 한일청구권 협정의 효력 판단 등 구체적 대응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특히 발표문 말미에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화해·치유 재단의 처리 문제 등 양국 간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는 만큼 갈등 확산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입니다.

과거사 문제와 별개로 문화 교류 협력 등을 계속 추진하며 한일 관계를 이른바 '투 트랙 전략'으로 끌어갈 뜻도 내비쳤습니다.

다만, 강제징용 문제가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 정부 입장을 어떻게 재정립할지는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