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정부, 유해 인계 요청했지만 ‘불투명’…대책은?
입력 2018.10.31 (21:05) 수정 2018.10.31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따라서 우리 정부는 최근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 유골을 넘겨받기 위해 미국, 일본과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한-일관계가 매끄럽지 못한 상황이라 협조를 기대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타라와에 한국인 희생자가 묻혀 있을 수 있다는 정보를 우리 정부가 입수한 건 지난달입니다.

유해 수습 상황을 파악한 뒤 지난주 미국 정부에 문서를 보내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국적이나 신원 확인 없이 아시아계 유해를 일본에 곧바로 넘기지 말라는 내용입니다.

유해 발굴 현장에 동행하겠다는 제안도 했습니다.

한국인 희생자를 확인하면 직접 봉환해 오기 위해서입니다.

[한중구/행전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과장 : "아시아계라고 하면 일본에 인계할 그런 가능성이 있거든요. 일본이 자기들 본국으로 송환한다든지 하기 위해서 다른 조치를 할 수 없도록 우리가 이걸 요구하는 거죠, 문서로."]

일본에도 외교 문서를 보냈습니다.

타라와뿐 아니라 일본이 국내외에서 수습하고 넘겨받은 모든 전몰자 유골을 신원 확인 없이 임의로 처분하지 말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협조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위안부와 독도 영유권 문제 등으로 한일 관계가 경색된 데다 일제 강제징용 손해배상과 관련한 우리 대법원 판결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입니다.

[한중구/행전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과장 : "최대한 우리 외교라인이나 관련국들과의 다른 네트워크를 통해서 정부가 조치를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일제 강점기에 오키나와와 필리핀 등 해외로 끌려가 숨진 한국인은 4만 명을 넘는 것으로 우리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고국으로 돌아온 유해는 9천여 위에 그칩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단독] 정부, 유해 인계 요청했지만 ‘불투명’…대책은?
    • 입력 2018-10-31 21:07:53
    • 수정2018-10-31 21:53:17
    뉴스 9
[앵커]

따라서 우리 정부는 최근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 유골을 넘겨받기 위해 미국, 일본과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한-일관계가 매끄럽지 못한 상황이라 협조를 기대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타라와에 한국인 희생자가 묻혀 있을 수 있다는 정보를 우리 정부가 입수한 건 지난달입니다.

유해 수습 상황을 파악한 뒤 지난주 미국 정부에 문서를 보내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국적이나 신원 확인 없이 아시아계 유해를 일본에 곧바로 넘기지 말라는 내용입니다.

유해 발굴 현장에 동행하겠다는 제안도 했습니다.

한국인 희생자를 확인하면 직접 봉환해 오기 위해서입니다.

[한중구/행전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과장 : "아시아계라고 하면 일본에 인계할 그런 가능성이 있거든요. 일본이 자기들 본국으로 송환한다든지 하기 위해서 다른 조치를 할 수 없도록 우리가 이걸 요구하는 거죠, 문서로."]

일본에도 외교 문서를 보냈습니다.

타라와뿐 아니라 일본이 국내외에서 수습하고 넘겨받은 모든 전몰자 유골을 신원 확인 없이 임의로 처분하지 말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협조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위안부와 독도 영유권 문제 등으로 한일 관계가 경색된 데다 일제 강제징용 손해배상과 관련한 우리 대법원 판결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입니다.

[한중구/행전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과장 : "최대한 우리 외교라인이나 관련국들과의 다른 네트워크를 통해서 정부가 조치를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일제 강점기에 오키나와와 필리핀 등 해외로 끌려가 숨진 한국인은 4만 명을 넘는 것으로 우리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고국으로 돌아온 유해는 9천여 위에 그칩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