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진호 회장, 이번엔 ‘닭 사살 강요’ 파문…경찰 수사 확대
입력 2018.10.31 (21:21) 수정 2018.10.31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퇴직한 직원을 때리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데, 양회장의 엽기적인 기행과 갑질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지형철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닭장 안에 있는 닭을 향해 석궁을 쏩니다.

뜰에 돌아다니는 닭에게도 화살을 날립니다.

["밑에서 위로 그으실 건가요? (아니 위에서 밑으로.)"]

닭을 하늘로 던지고 칼을 휘두르기도 합니다.

["오. 잘못 쳤어."]

양진호 회장은 회사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이같은 일을 강요했습니다.

주저하는 직원에겐 대놓고 면박을 줬습니다.

[양진호/한국미래기술 회장 : "○○아 장난해."]

직접 닭에게 활을 쏘기도 합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직원들에게 머리 색깔을 정해주면서 염색을 강요했습니다.

술자리에서 토할 때까지 술을 마시게 하고 개조한 장난감 총을 직원들에게 쐈다는 증언도 뉴스타파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양 회장은 음란물 유통 방치 혐의로 이미 수사 선상에 올라 있었습니다.

[김여진/한국 사이버 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 :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로 있는데 그 두 업체와 필터링 업체인 뮤레카 등의 불법 촬영물을 가지고 돈을 버는 웹하드 카르텔을 주요하게 형성했다는 점이 있고요."]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웹하드 업체뿐 아니라 양 회장의 자택, 회사인 한국미래기술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했습니다.

음란물 유통뿐 아니라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의 흐름과 관련 회사의 소유, 경영까지 광범위하게 들여다본 겁니다.

여기에 전 직원 폭행과 동물 학대 영상이 공개되면서 관련 혐의도 살피기 위해 광역수사대 형사들이 추가로 투입됐습니다.

경찰은 폭행 피해자와, 영상에 등장하는 목격자들부터 우선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양진호 회장, 이번엔 ‘닭 사살 강요’ 파문…경찰 수사 확대
    • 입력 2018-10-31 21:22:27
    • 수정2018-10-31 21:55:59
    뉴스 9
[앵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퇴직한 직원을 때리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데, 양회장의 엽기적인 기행과 갑질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지형철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닭장 안에 있는 닭을 향해 석궁을 쏩니다.

뜰에 돌아다니는 닭에게도 화살을 날립니다.

["밑에서 위로 그으실 건가요? (아니 위에서 밑으로.)"]

닭을 하늘로 던지고 칼을 휘두르기도 합니다.

["오. 잘못 쳤어."]

양진호 회장은 회사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이같은 일을 강요했습니다.

주저하는 직원에겐 대놓고 면박을 줬습니다.

[양진호/한국미래기술 회장 : "○○아 장난해."]

직접 닭에게 활을 쏘기도 합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직원들에게 머리 색깔을 정해주면서 염색을 강요했습니다.

술자리에서 토할 때까지 술을 마시게 하고 개조한 장난감 총을 직원들에게 쐈다는 증언도 뉴스타파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양 회장은 음란물 유통 방치 혐의로 이미 수사 선상에 올라 있었습니다.

[김여진/한국 사이버 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 :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로 있는데 그 두 업체와 필터링 업체인 뮤레카 등의 불법 촬영물을 가지고 돈을 버는 웹하드 카르텔을 주요하게 형성했다는 점이 있고요."]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웹하드 업체뿐 아니라 양 회장의 자택, 회사인 한국미래기술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했습니다.

음란물 유통뿐 아니라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의 흐름과 관련 회사의 소유, 경영까지 광범위하게 들여다본 겁니다.

여기에 전 직원 폭행과 동물 학대 영상이 공개되면서 관련 혐의도 살피기 위해 광역수사대 형사들이 추가로 투입됐습니다.

경찰은 폭행 피해자와, 영상에 등장하는 목격자들부터 우선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