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징용’ 부정하는 아베…기업에 “배상 거부 지침”
입력 2018.11.01 (21:35) 수정 2018.11.01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강제징용’ 부정하는 아베…기업에 “배상 거부 지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배상판결을 두고 일본이 연일 몽니를 부리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피해자들을 징용공이 아니라 노동자라고 주장했고 소송과 관련된 일본 기업에게 배상을 거부하라는 지침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민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아베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억지 주장을 늘어놨습니다.

피해자들은 징용공이 아니라 노동자라는 겁니다.

스스로 모집에 응했기 때문에 징용이 아니라는 이유를 내세웠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이번 재판에서 원고가 모집에 응했다고 밝힌 점에서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자원이든 동원이든 피해자들을 속인만큼 강제징용이라는 본질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는 게 국내 법률 전문가들의 견햅니다.

일본 정부는 이와 더불어 징용 관련 소송에 걸려있는 기업 70여 곳에게 지침을 주기로 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습니다.

내용은 배상과 화해 모두 하지 말라는 것.

소송도 측면지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관된 대응을 위해 외무성에 특별대책기구도 설치했습니다.

패소시 배상한다는 입장을 이미 6년 전 밝혔던 신일본제철이 대법원 판결 이후 갑자기 말을 바꾼 것도 이 때문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야노 히데키/징용피해자 보상입법 사무국장 : "신일본제철은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를지 안따를지 명확히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런 대응은 역시 일본 정부의 대응을 신경쓰지 않으면 안되는..."]

일본 정부는 이번 판결의 부당함을 알리겠다며 외국 정부와 언론을 상대로 한 홍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강제징용’ 부정하는 아베…기업에 “배상 거부 지침”
    • 입력 2018.11.01 (21:35)
    • 수정 2018.11.01 (21:52)
    뉴스 9
‘강제징용’ 부정하는 아베…기업에 “배상 거부 지침”
[앵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배상판결을 두고 일본이 연일 몽니를 부리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피해자들을 징용공이 아니라 노동자라고 주장했고 소송과 관련된 일본 기업에게 배상을 거부하라는 지침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민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아베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억지 주장을 늘어놨습니다.

피해자들은 징용공이 아니라 노동자라는 겁니다.

스스로 모집에 응했기 때문에 징용이 아니라는 이유를 내세웠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이번 재판에서 원고가 모집에 응했다고 밝힌 점에서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자원이든 동원이든 피해자들을 속인만큼 강제징용이라는 본질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는 게 국내 법률 전문가들의 견햅니다.

일본 정부는 이와 더불어 징용 관련 소송에 걸려있는 기업 70여 곳에게 지침을 주기로 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습니다.

내용은 배상과 화해 모두 하지 말라는 것.

소송도 측면지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관된 대응을 위해 외무성에 특별대책기구도 설치했습니다.

패소시 배상한다는 입장을 이미 6년 전 밝혔던 신일본제철이 대법원 판결 이후 갑자기 말을 바꾼 것도 이 때문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야노 히데키/징용피해자 보상입법 사무국장 : "신일본제철은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를지 안따를지 명확히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런 대응은 역시 일본 정부의 대응을 신경쓰지 않으면 안되는..."]

일본 정부는 이번 판결의 부당함을 알리겠다며 외국 정부와 언론을 상대로 한 홍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