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주하이에어쇼 개막…무인 스텔스 전투기 ‘차이훙 7’ 모델 첫 공개
입력 2018.11.06 (19:25) 수정 2018.11.06 (21:1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中 주하이에어쇼 개막…무인 스텔스 전투기 ‘차이훙 7’ 모델 첫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중국 최대 규모의 에어쇼가 열렸습니다.

특히 중국의 차세대 전투용 스텔스 무인기가 처음으로 공개돼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 젠(殲)-10 편대가 활주로를 박차 오릅니다.

중국이 첫 자체 개발 엔진을 탑재한 '젠-10B'도 아찔한 곡예 비행을 선보입니다.

['주하이 에어쇼' 참가 비행단 : "우리는 안전을 기초로, 여러분에게 멋진 곡예 비행을 보여드릴 자신과 능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중국 광둥성에서 개막한 제12회 주하이 에어쇼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건 중국 차세대 전투 스텔스 무인기 차이훙-7(CH-7)입니다.

미국 최신예 무인기에 비견되는 '차이훙-7'은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도 사람이 조종하는 전투기보다 더 많은 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 첫 비행을 시작해 2022년부터 대량 생산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차이훙-7 기술 책임자 : "최대 이륙 중량은 13톤에 이릅니다. 비행 고도는 10~13km이고, 최대 속도 마하 0.75 까지 낼 수 있습니다."]

지난 11회 에어쇼에서 모습을 드러낸 대형수송기 윈-20을 비롯해 중국의 핵심 전략 자산으로 평가 받는 젠-20 등이 선보이며 중국의 차세대 '20 시리즈' 개념도 다시 한번 강조됐습니다.

오는 1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에어쇼에는 43개국 770여 개 해외 업체가 참가해 중국 에어쇼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 경제의 둔화로 예년 같은 거래 성과를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中 주하이에어쇼 개막…무인 스텔스 전투기 ‘차이훙 7’ 모델 첫 공개
    • 입력 2018.11.06 (19:25)
    • 수정 2018.11.06 (21:19)
    뉴스 7
中 주하이에어쇼 개막…무인 스텔스 전투기 ‘차이훙 7’ 모델 첫 공개
[앵커]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중국 최대 규모의 에어쇼가 열렸습니다.

특히 중국의 차세대 전투용 스텔스 무인기가 처음으로 공개돼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 젠(殲)-10 편대가 활주로를 박차 오릅니다.

중국이 첫 자체 개발 엔진을 탑재한 '젠-10B'도 아찔한 곡예 비행을 선보입니다.

['주하이 에어쇼' 참가 비행단 : "우리는 안전을 기초로, 여러분에게 멋진 곡예 비행을 보여드릴 자신과 능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중국 광둥성에서 개막한 제12회 주하이 에어쇼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건 중국 차세대 전투 스텔스 무인기 차이훙-7(CH-7)입니다.

미국 최신예 무인기에 비견되는 '차이훙-7'은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도 사람이 조종하는 전투기보다 더 많은 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 첫 비행을 시작해 2022년부터 대량 생산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차이훙-7 기술 책임자 : "최대 이륙 중량은 13톤에 이릅니다. 비행 고도는 10~13km이고, 최대 속도 마하 0.75 까지 낼 수 있습니다."]

지난 11회 에어쇼에서 모습을 드러낸 대형수송기 윈-20을 비롯해 중국의 핵심 전략 자산으로 평가 받는 젠-20 등이 선보이며 중국의 차세대 '20 시리즈' 개념도 다시 한번 강조됐습니다.

오는 1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에어쇼에는 43개국 770여 개 해외 업체가 참가해 중국 에어쇼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 경제의 둔화로 예년 같은 거래 성과를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