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종로 고시원 화재로 7명 사망·11명 부상…정밀 감식 진행
입력 2018.11.09 (12:01) 수정 2018.11.09 (12:3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종로 고시원 화재로 7명 사망·11명 부상…정밀 감식 진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새벽 서울 종로구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7명 숨지고 11명이 다쳤습니다.

불이 난 고시원에는 대부분 일용직 근로자들이 거주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민혁 기자, 불은 다 꺼진 것 같은데,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지금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고시원 앞에 나와있습니다.

오늘 새벽 제 뒤로 보이는 이 곳 고시원에서 불이 났습니다.

지금은 불이 다 진화된 상황인데요.

불이 시작된 건 오늘 새벽 5시쯤입니다.

불은 고시원 건물 3층에서 시작됐고 이 불로 사상자가 속출했습니다.

불은 약 2시간 만에 꺼졌지만 현재까지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17명 가운데 상태가 위중했던 7명은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앵커]

안타깝게도 사상자가 많이 생겼는데요,

소방당국이 브리핑도 했죠. 뭐라고 하던가요.

[기자]

네, 소방당국은 오늘 아침과 조금 전 브리핑을 열었습니다.

불은 3층 출입구 쪽 호실에서 시작됐다고 하는데요.

2층에 거주하던 주민들은 모두 대피했습니다.

소방은 3층과 옥탑에 거주하던 27명 가운데, 18명을 구조했습니다.

한 명은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았고요,

17명이 인근 백병원과 서울대병원 등으로 이송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는 부상자 치료와 사망자 신원파악이 진행 중입니다.

이 곳 고시원은 대부분 일용직 근로자들이 거주하고 있었으며 연령대는 40대에서 60대였습니다.

새벽 시간에 3층 출입구 인근 호실에서 불이 났고, 이 불길에 막혀 대피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걸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사망자와 부상자가 많이 생겼다는게 소방당국의 설명입니다.

불이 난 고시원 건물은 지상 3층이며 1층에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으로 사용됐습니다.

지은지 오래된 건물이라 건물 내 스프링클러는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진화와 수색이 종료됨에따라 정밀 감식을 진행중이며, 감식이 종료되면 정확한 화재원인을 설명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종로구 화재현장에서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종로 고시원 화재로 7명 사망·11명 부상…정밀 감식 진행
    • 입력 2018.11.09 (12:01)
    • 수정 2018.11.09 (12:36)
    뉴스 12
종로 고시원 화재로 7명 사망·11명 부상…정밀 감식 진행
[앵커]

오늘 새벽 서울 종로구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7명 숨지고 11명이 다쳤습니다.

불이 난 고시원에는 대부분 일용직 근로자들이 거주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민혁 기자, 불은 다 꺼진 것 같은데,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지금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고시원 앞에 나와있습니다.

오늘 새벽 제 뒤로 보이는 이 곳 고시원에서 불이 났습니다.

지금은 불이 다 진화된 상황인데요.

불이 시작된 건 오늘 새벽 5시쯤입니다.

불은 고시원 건물 3층에서 시작됐고 이 불로 사상자가 속출했습니다.

불은 약 2시간 만에 꺼졌지만 현재까지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17명 가운데 상태가 위중했던 7명은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앵커]

안타깝게도 사상자가 많이 생겼는데요,

소방당국이 브리핑도 했죠. 뭐라고 하던가요.

[기자]

네, 소방당국은 오늘 아침과 조금 전 브리핑을 열었습니다.

불은 3층 출입구 쪽 호실에서 시작됐다고 하는데요.

2층에 거주하던 주민들은 모두 대피했습니다.

소방은 3층과 옥탑에 거주하던 27명 가운데, 18명을 구조했습니다.

한 명은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았고요,

17명이 인근 백병원과 서울대병원 등으로 이송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는 부상자 치료와 사망자 신원파악이 진행 중입니다.

이 곳 고시원은 대부분 일용직 근로자들이 거주하고 있었으며 연령대는 40대에서 60대였습니다.

새벽 시간에 3층 출입구 인근 호실에서 불이 났고, 이 불길에 막혀 대피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걸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사망자와 부상자가 많이 생겼다는게 소방당국의 설명입니다.

불이 난 고시원 건물은 지상 3층이며 1층에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으로 사용됐습니다.

지은지 오래된 건물이라 건물 내 스프링클러는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진화와 수색이 종료됨에따라 정밀 감식을 진행중이며, 감식이 종료되면 정확한 화재원인을 설명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종로구 화재현장에서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