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전원책 영입 38일 만에 해촉…“새 위원 선임 예정”
입력 2018.11.09 (17:03) 수정 2018.11.09 (17:11)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전원책 영입 38일 만에 해촉…“새 위원 선임 예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영입 한달여만에 사실상 경질했습니다.

전 위원이 내년 2월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한국당은 최단기간 내에 외부위원을 선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놓고, 비상대책위원회와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영입 38일만에 해촉됐습니다.

전 위원은 내년 2월로 예정된 전당대회가 '시기상조'라며 당 쇄신을 위해 연기해야한다고 주장해왔지만, 비대위는 "당헌·당규 상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어제 저녁 전 위원과 4시간 가량 만나 "2월 전당대회"를 받아들이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습니다.

그럼에도 전 위원이 연기 주장을 굽히지 않자 비대위는 만장일치로 전 위원의 해촉을 결정했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혁신작업을 더 이상 멈출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렸음에도 불구하고 비상대책위원회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재차 밝히셨고..."]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해촉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전 위원 영입 당시 '십고초려'를 했다고 밝혔던 김 비대위원장은 입장문에서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습니다.

한편 김용태 사무총장은 또다른 조강특위 외부위원 3명에게는 잔류를 당부하는 한편, 전 위원의 후임을 최단시간 내에 영입해 조강특위를 정상 가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한국당, 전원책 영입 38일 만에 해촉…“새 위원 선임 예정”
    • 입력 2018.11.09 (17:03)
    • 수정 2018.11.09 (17:11)
    뉴스 5
한국당, 전원책 영입 38일 만에 해촉…“새 위원 선임 예정”
[앵커]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영입 한달여만에 사실상 경질했습니다.

전 위원이 내년 2월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한국당은 최단기간 내에 외부위원을 선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놓고, 비상대책위원회와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영입 38일만에 해촉됐습니다.

전 위원은 내년 2월로 예정된 전당대회가 '시기상조'라며 당 쇄신을 위해 연기해야한다고 주장해왔지만, 비대위는 "당헌·당규 상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어제 저녁 전 위원과 4시간 가량 만나 "2월 전당대회"를 받아들이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습니다.

그럼에도 전 위원이 연기 주장을 굽히지 않자 비대위는 만장일치로 전 위원의 해촉을 결정했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혁신작업을 더 이상 멈출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렸음에도 불구하고 비상대책위원회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재차 밝히셨고..."]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해촉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전 위원 영입 당시 '십고초려'를 했다고 밝혔던 김 비대위원장은 입장문에서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습니다.

한편 김용태 사무총장은 또다른 조강특위 외부위원 3명에게는 잔류를 당부하는 한편, 전 위원의 후임을 최단시간 내에 영입해 조강특위를 정상 가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