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 컬링 ‘팀 킴’, ‘부당 대우’ 폭로…“특정 감사 실시”
입력 2018.11.09 (17:08) 수정 2018.11.09 (17:29)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여자 컬링 ‘팀 킴’, ‘부당 대우’ 폭로…“특정 감사 실시”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여자 컬링팀이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특정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창 올림픽에서 깜짝 은메달로 국민들에게 감동을 준 경북체육회 여자 컬링팀.

하지만 1년도 지나지 않아 팀의 운영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김은정 등 5명의 선수는 자신들이 감독 등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며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보냈습니다.

선수들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 지도자들이 폭언과 강압적인 지시를 일삼았으며, 미디어와의 접촉을 포함 행사 일정도 모두 통제해 팀을 사유화하려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상금을 선수에게 주지 않고 공동 관리하는 등 금전적인 부분의 운용도 불투명했고, 현재 훈련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합동감사 형식으로 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 선수와 감독 등 해당자들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감사는 조만간 착수돼 한 달에서 두 달가량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선수들의 주장에 대해 김경두 전 부회장 측도 반박 자료를 냈습니다.

상금은 훈련비 등으로 써 선수들에게 사후에 승인을 받았고, 직접적인 욕설은 한 적이 없으며 훈련 미비는 팀 정비 차원에서 결정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여자 컬링 ‘팀 킴’, ‘부당 대우’ 폭로…“특정 감사 실시”
    • 입력 2018.11.09 (17:08)
    • 수정 2018.11.09 (17:29)
    뉴스 5
여자 컬링 ‘팀 킴’, ‘부당 대우’ 폭로…“특정 감사 실시”
[앵커]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여자 컬링팀이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특정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창 올림픽에서 깜짝 은메달로 국민들에게 감동을 준 경북체육회 여자 컬링팀.

하지만 1년도 지나지 않아 팀의 운영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김은정 등 5명의 선수는 자신들이 감독 등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며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보냈습니다.

선수들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 지도자들이 폭언과 강압적인 지시를 일삼았으며, 미디어와의 접촉을 포함 행사 일정도 모두 통제해 팀을 사유화하려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상금을 선수에게 주지 않고 공동 관리하는 등 금전적인 부분의 운용도 불투명했고, 현재 훈련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합동감사 형식으로 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 선수와 감독 등 해당자들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감사는 조만간 착수돼 한 달에서 두 달가량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선수들의 주장에 대해 김경두 전 부회장 측도 반박 자료를 냈습니다.

상금은 훈련비 등으로 써 선수들에게 사후에 승인을 받았고, 직접적인 욕설은 한 적이 없으며 훈련 미비는 팀 정비 차원에서 결정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