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진호, 음란물 금지어 맘대로 해제…무차별 소송 갑질”
입력 2018.11.09 (21:29) 수정 2018.11.09 (22:1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양진호, 음란물 금지어 맘대로 해제…무차별 소송 갑질”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 취재진이 양진호 회장의 웹하드 업체에 오래 재직했던 직원을 직접 만났습니다.

양진호는 자신만의 왕국을 만들어 관련 업계를 뒤흔들었고, 무차별 소송으로 직원들을 협박해왔다고 합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양진호 씨 웹하드 업체 주요 부서에서 일했던 김 모 씨.

어느 날 양 씨가 매출을 늘려야겠다며 회의를 열었다고 증언합니다.

회의에서 양 씨는 음란물 검색 금지어를 풀겠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여성 비하 단어 등 금지어 상당수가 필터링에서 해제됐습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골뱅이라는게 여성을 비하하는 뜻으로 있잖아요. 왜 금칙어로 해서 불법 영상물들이 안 나오게 해야 되냐."]

양 회장의 갑질에 저항할 생각조차 못 했다고 합니다.

무차별 소송으로 보복을 당했기 때문입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수억 원에 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하고... 나이가 좀 지긋하신 분인데, 일일이 직원들에게 사과를 하면서 사과했다는 사인을 받으러 돌아다녔던 기억이 나요. 직원 명부를 가지고 돌아다니면서..."]

한편으로 양 씨는 자신의 방패막이를 키웠습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양진호) 대신 처벌을 받아주고 이런 걸로 보여지는데 그렇게 하면 좋은 차도 탈 수 있고, 좋은 집에 살 수 있고... 계속 자길 막아줄 사람들을 본인이 가진 재력으로 양성하는..."]

최유정 변호사의 사건 무마 의혹에 대한 증언도 나왔습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최유정 변호사가) 서류를 안 받더라고요. 보통 받아야 되거든요, 그 서류를. 정말 그 사건이 정말 무죄가 나오더라고요."]

김 씨는 웹하드 업계는 양진호의 왕국이었다며 다른 IT 업체 직원까지 해고시킬 정도로 영향력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양진호, 음란물 금지어 맘대로 해제…무차별 소송 갑질”
    • 입력 2018.11.09 (21:29)
    • 수정 2018.11.09 (22:12)
    뉴스 9
“양진호, 음란물 금지어 맘대로 해제…무차별 소송 갑질”
[앵커]

KBS 취재진이 양진호 회장의 웹하드 업체에 오래 재직했던 직원을 직접 만났습니다.

양진호는 자신만의 왕국을 만들어 관련 업계를 뒤흔들었고, 무차별 소송으로 직원들을 협박해왔다고 합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양진호 씨 웹하드 업체 주요 부서에서 일했던 김 모 씨.

어느 날 양 씨가 매출을 늘려야겠다며 회의를 열었다고 증언합니다.

회의에서 양 씨는 음란물 검색 금지어를 풀겠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여성 비하 단어 등 금지어 상당수가 필터링에서 해제됐습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골뱅이라는게 여성을 비하하는 뜻으로 있잖아요. 왜 금칙어로 해서 불법 영상물들이 안 나오게 해야 되냐."]

양 회장의 갑질에 저항할 생각조차 못 했다고 합니다.

무차별 소송으로 보복을 당했기 때문입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수억 원에 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하고... 나이가 좀 지긋하신 분인데, 일일이 직원들에게 사과를 하면서 사과했다는 사인을 받으러 돌아다녔던 기억이 나요. 직원 명부를 가지고 돌아다니면서..."]

한편으로 양 씨는 자신의 방패막이를 키웠습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양진호) 대신 처벌을 받아주고 이런 걸로 보여지는데 그렇게 하면 좋은 차도 탈 수 있고, 좋은 집에 살 수 있고... 계속 자길 막아줄 사람들을 본인이 가진 재력으로 양성하는..."]

최유정 변호사의 사건 무마 의혹에 대한 증언도 나왔습니다.

[김○○/위디스크 전 직원/음성변조 : "(최유정 변호사가) 서류를 안 받더라고요. 보통 받아야 되거든요, 그 서류를. 정말 그 사건이 정말 무죄가 나오더라고요."]

김 씨는 웹하드 업계는 양진호의 왕국이었다며 다른 IT 업체 직원까지 해고시킬 정도로 영향력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