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원책 “비대위, ‘2월 말 전대 강요’ 의도 있어…모레 회견 고민”
입력 2018.11.10 (18:43) 정치
전원책 “비대위, ‘2월 말 전대 강요’ 의도 있어…모레 회견 고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직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비상대책위원회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내년 2월 전당대회'를 강요하는 데는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오늘(10일)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처음 위원직을 맡을 때부터 '2월 말 전대'를 강요하지 말라고 누누이 이야기해 왔다"면서 "그때는 별말이 없다가 갑자기 보름 전부터 시한을 못 박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월 말 전대를 하려면 다음 달 중순까지 당협위원장 교체를 끝내야 하는데 예산 심사 정국 때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이' 현역 의원들을 정리하는 게 가능하겠느냐"면서 "그게 김병준 위원장만의 뜻인지 모르겠으나 당이 그렇게 생각한다면 내가 물러설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특히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전권'(全權)이 아닌 '전례 없는 권한'을 준 것이고, 전원책이 결정해도 내가 다 바꿀 수 있다'고 말하는데 더 이상 뭘 할 수 있겠느냐"면서 "그래서 조강특위 정례회의를 '보이콧'한 적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전직 대통령 2명이 영어의 몸이 됐고, '보수 궤멸'이란 표현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자기반성과 성찰, 희생이 안 보인다"면서 "왜 권력을 빼앗겼는지에 대한 고민이나, 차기 권력을 창출하려는 어떠한 비전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이와 함께 "모레(1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조강특위 운영 과정에서 알려지지 않은 내용을 밝히고, 당초 계획했다 좌절된 당 쇄신 방안을 국민들에게 직접 호소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 언급되는 '폭로 가능성'에 대해선 "나와 김병준 위원장, 김용태 사무총장만 아는 엄청난 비밀이라도 있듯이 보도되는데 그런 건 전혀 없다"면서 "설령 비밀이 있다해도 특정 몇몇을 정치적으로 공격해 무슨 이익이 돌아오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원책 “비대위, ‘2월 말 전대 강요’ 의도 있어…모레 회견 고민”
    • 입력 2018.11.10 (18:43)
    정치
전원책 “비대위, ‘2월 말 전대 강요’ 의도 있어…모레 회견 고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직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비상대책위원회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내년 2월 전당대회'를 강요하는 데는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오늘(10일)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처음 위원직을 맡을 때부터 '2월 말 전대'를 강요하지 말라고 누누이 이야기해 왔다"면서 "그때는 별말이 없다가 갑자기 보름 전부터 시한을 못 박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월 말 전대를 하려면 다음 달 중순까지 당협위원장 교체를 끝내야 하는데 예산 심사 정국 때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이' 현역 의원들을 정리하는 게 가능하겠느냐"면서 "그게 김병준 위원장만의 뜻인지 모르겠으나 당이 그렇게 생각한다면 내가 물러설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특히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전권'(全權)이 아닌 '전례 없는 권한'을 준 것이고, 전원책이 결정해도 내가 다 바꿀 수 있다'고 말하는데 더 이상 뭘 할 수 있겠느냐"면서 "그래서 조강특위 정례회의를 '보이콧'한 적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전직 대통령 2명이 영어의 몸이 됐고, '보수 궤멸'이란 표현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자기반성과 성찰, 희생이 안 보인다"면서 "왜 권력을 빼앗겼는지에 대한 고민이나, 차기 권력을 창출하려는 어떠한 비전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이와 함께 "모레(1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조강특위 운영 과정에서 알려지지 않은 내용을 밝히고, 당초 계획했다 좌절된 당 쇄신 방안을 국민들에게 직접 호소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 언급되는 '폭로 가능성'에 대해선 "나와 김병준 위원장, 김용태 사무총장만 아는 엄청난 비밀이라도 있듯이 보도되는데 그런 건 전혀 없다"면서 "설령 비밀이 있다해도 특정 몇몇을 정치적으로 공격해 무슨 이익이 돌아오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