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바구니 물가 인상…김장 부담
입력 2018.11.10 (18:49) 수정 2018.11.10 (22:23) 뉴스9(제주)
동영상영역 시작
장바구니 물가 인상…김장 부담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는 배추 등
채소가격이 올라가면서,
김장재료 구입비용이
지난해보다
더 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장시장에서 주부들이
배추와 무 등 김장재료를
꼼꼼히 고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른 가격에
지갑을 열기가 겁이 납니다.

최은옥/소비자[인터뷰]
"배추 한 포기에 천 원씩 했는데 오늘은 2천 원이라던데, 무도 한 단에 7천 원씩이고, 올해는 비싸요."

김장철을 앞두고 출하량이 늘었지만,
배추는 한 포기에 3천2백 원선으로
지난해에 비해 23% 정도 올랐습니다.
지난해 김장철과 비교하면
무는 34%, 대파 15%,
건고추는 5% 가격이 올랐습니다.

새우젓과 멸치액젓 가격도
지난해보다 최고 11% 올랐습니다.

한기태/00농협 하나로마트 소장[인터뷰]
"올해는 폭염의 장기화로 인해서 특히, 김장과 관련된 채소라던가 농산물 가격이 많이 상승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유통업계에서는 4인 가족이
배추 20포기로 김장을 담그는 비용은
25만 원 안팎으로,
지난해보다 25% 정도
비용이 더 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김장비용이 오르면서
절임배추와 포장김치를 주문하는 가정도
예년에 비해 늘고 있습니다.

김장철이 다가왔지만
채소가격이 오름세를 보이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 장바구니 물가 인상…김장 부담
    • 입력 2018.11.10 (18:49)
    • 수정 2018.11.10 (22:23)
    뉴스9(제주)
장바구니 물가 인상…김장 부담
[앵커멘트]
올해는 배추 등
채소가격이 올라가면서,
김장재료 구입비용이
지난해보다
더 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장시장에서 주부들이
배추와 무 등 김장재료를
꼼꼼히 고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른 가격에
지갑을 열기가 겁이 납니다.

최은옥/소비자[인터뷰]
"배추 한 포기에 천 원씩 했는데 오늘은 2천 원이라던데, 무도 한 단에 7천 원씩이고, 올해는 비싸요."

김장철을 앞두고 출하량이 늘었지만,
배추는 한 포기에 3천2백 원선으로
지난해에 비해 23% 정도 올랐습니다.
지난해 김장철과 비교하면
무는 34%, 대파 15%,
건고추는 5% 가격이 올랐습니다.

새우젓과 멸치액젓 가격도
지난해보다 최고 11% 올랐습니다.

한기태/00농협 하나로마트 소장[인터뷰]
"올해는 폭염의 장기화로 인해서 특히, 김장과 관련된 채소라던가 농산물 가격이 많이 상승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유통업계에서는 4인 가족이
배추 20포기로 김장을 담그는 비용은
25만 원 안팎으로,
지난해보다 25% 정도
비용이 더 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김장비용이 오르면서
절임배추와 포장김치를 주문하는 가정도
예년에 비해 늘고 있습니다.

김장철이 다가왔지만
채소가격이 오름세를 보이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