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주년 끝자락…'길 위에서 만난 4.3'
입력 2018.11.10 (18:49) 수정 2018.11.10 (22:22) 뉴스9(제주)
동영상영역 시작
70주년 끝자락…'길 위에서 만난 4.3'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70년 전 겨울,
4.3의 광풍 속에 성산읍에서도
무고한 도민들이 무참히 희생됐는데요.
시렸던 계절을 잊지 않고,
따듯한 평화를 염원하려는
시민들의 행렬이
길 위로 이어졌습니다.
강나래 기잡니다.


[리포트]
성산일출봉 절경 아래,
긴 행렬이 이어집니다.

전국 각지에서
4.3을 알기 위해 모인 시민들입니다.

발길이 멈춰선 곳은 우뭇개동산.

지금은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이 땅 위에서
69년 전 펼쳐진 비극을,
당시 형을 잃은 할아버지가 증언합니다.

현춘홍/4.3 유족[녹취]
"인민재판 하듯이 성산 주민들을 다 여기로 끌어올렸습니다. 총살 현장을 봐라…. (사격훈련하러) 여기 오면 집총을 거부해서 저는 총을 안 쐈습니다. 눈물이 여기만 올라오면, 눈물이 펑펑 쏟아져가지고."

옛 성산지서 터와 서청주둔지 등
성산 곳곳에 남은 4.3의 흔적을 지나
도착한 터진목.

수백 명이 학살된 이곳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오인권 할아버지가
목멘 기억을 꺼내놓습니다.

오인권/4.3 생존자[녹취]
"그 세 살 난 어린놈이 피투성이가 되어서…. 어머니 시체 앞에서 기어다니는 저에게 경찰들은 재차 죽이려고 학살 시도를 했답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원통의 세월이었고 고통의 세월이었습니다."

길 위에서 4.3을
생생히 마주한 청년은
비극의 역사를 깊이 새깁니다.

강근영/대학생[인터뷰]
"꿈 같은 풍경이라는 게 정말 적절한 표현같이 너무 아름다운데, 잔혹한 옛날 이야기를 들으니까 더 극명하게 아픔이 드러나는 것 같아요."

올해 마지막 4.3길 걷기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와 노래도 함께 했습니다.

허영선/제주4.3연구소장[인터뷰]
"'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가 많은 대중의 가슴에 박혀왔다면 71주년부터는 정말 4.3이 어떠한 정신으로 우리가 다음 세대들에게 계승해가야 하는지 (고민해 나가야 합니다.)"

4.3을 기억하려는 발길이
70주년 끝자락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랩니다.
  • 70주년 끝자락…'길 위에서 만난 4.3'
    • 입력 2018.11.10 (18:49)
    • 수정 2018.11.10 (22:22)
    뉴스9(제주)
70주년 끝자락…'길 위에서 만난 4.3'
[앵커멘트]
70년 전 겨울,
4.3의 광풍 속에 성산읍에서도
무고한 도민들이 무참히 희생됐는데요.
시렸던 계절을 잊지 않고,
따듯한 평화를 염원하려는
시민들의 행렬이
길 위로 이어졌습니다.
강나래 기잡니다.


[리포트]
성산일출봉 절경 아래,
긴 행렬이 이어집니다.

전국 각지에서
4.3을 알기 위해 모인 시민들입니다.

발길이 멈춰선 곳은 우뭇개동산.

지금은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이 땅 위에서
69년 전 펼쳐진 비극을,
당시 형을 잃은 할아버지가 증언합니다.

현춘홍/4.3 유족[녹취]
"인민재판 하듯이 성산 주민들을 다 여기로 끌어올렸습니다. 총살 현장을 봐라…. (사격훈련하러) 여기 오면 집총을 거부해서 저는 총을 안 쐈습니다. 눈물이 여기만 올라오면, 눈물이 펑펑 쏟아져가지고."

옛 성산지서 터와 서청주둔지 등
성산 곳곳에 남은 4.3의 흔적을 지나
도착한 터진목.

수백 명이 학살된 이곳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오인권 할아버지가
목멘 기억을 꺼내놓습니다.

오인권/4.3 생존자[녹취]
"그 세 살 난 어린놈이 피투성이가 되어서…. 어머니 시체 앞에서 기어다니는 저에게 경찰들은 재차 죽이려고 학살 시도를 했답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원통의 세월이었고 고통의 세월이었습니다."

길 위에서 4.3을
생생히 마주한 청년은
비극의 역사를 깊이 새깁니다.

강근영/대학생[인터뷰]
"꿈 같은 풍경이라는 게 정말 적절한 표현같이 너무 아름다운데, 잔혹한 옛날 이야기를 들으니까 더 극명하게 아픔이 드러나는 것 같아요."

올해 마지막 4.3길 걷기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와 노래도 함께 했습니다.

허영선/제주4.3연구소장[인터뷰]
"'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가 많은 대중의 가슴에 박혀왔다면 71주년부터는 정말 4.3이 어떠한 정신으로 우리가 다음 세대들에게 계승해가야 하는지 (고민해 나가야 합니다.)"

4.3을 기억하려는 발길이
70주년 끝자락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