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낚시꾼·경찰 힘 모아 승용차에 깔린 남성 구조
입력 2018.11.10 (18:59) 수정 2018.11.10 (19:20) 사회
낚시꾼·경찰 힘 모아 승용차에 깔린 남성 구조
부산 영도의 한 항구에서 낚시꾼들과 순찰 중인 경찰관이 합심해 교통사고로 승용차에 깔린 40대 남성을 구조했습니다.

오늘 오전 6시 20분쯤 부산 영도구 하리항 수산물직매장 앞에서 80살 A씨가 승용차를 후진하던 중 49살 B 씨 등 3명을 치었습니다.

이 사고로 B 씨는 승용차 밑에 깔리고 나머지 2명은 튕겨 나가 쓰러졌습니다.

사고가 나자 주변에 있던 낚시꾼 10여 명과 인근을 순찰하던 부산해경 경찰관들이 승용차를 들어 올린 뒤 바퀴 밑에 깔렸던 B 씨를 구조했습니다.

B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산해경은 "시민 도움으로 상황이 더 나빠지기 전에 재빨리 B 씨를 구조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 해양경찰서 제공]
  • 낚시꾼·경찰 힘 모아 승용차에 깔린 남성 구조
    • 입력 2018.11.10 (18:59)
    • 수정 2018.11.10 (19:20)
    사회
낚시꾼·경찰 힘 모아 승용차에 깔린 남성 구조
부산 영도의 한 항구에서 낚시꾼들과 순찰 중인 경찰관이 합심해 교통사고로 승용차에 깔린 40대 남성을 구조했습니다.

오늘 오전 6시 20분쯤 부산 영도구 하리항 수산물직매장 앞에서 80살 A씨가 승용차를 후진하던 중 49살 B 씨 등 3명을 치었습니다.

이 사고로 B 씨는 승용차 밑에 깔리고 나머지 2명은 튕겨 나가 쓰러졌습니다.

사고가 나자 주변에 있던 낚시꾼 10여 명과 인근을 순찰하던 부산해경 경찰관들이 승용차를 들어 올린 뒤 바퀴 밑에 깔렸던 B 씨를 구조했습니다.

B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산해경은 "시민 도움으로 상황이 더 나빠지기 전에 재빨리 B 씨를 구조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 해양경찰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