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집회…21일 총파업 예고
입력 2018.11.10 (21:12) 수정 2018.11.10 (21:5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집회…21일 총파업 예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노총이 오늘(10일)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탄력근로제 기간을 확대 적용하는건 노동자의 소득만 줄일뿐 실질적인 근로시간 단축의 취지를 살릴 수 없다고 주장했는데요.

21일에는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도 예고했습니다.

박원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광화문 일대를 집회 참가자들이 가득 메웠습니다.

주최 측 추산 7만 명, 경찰 추산 4만 명의 민주노총 조합원들입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법이 노동자에게 불리하게 바뀌는 등 현 정부의 노동정책이 친재벌, 친기업으로 기울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탄력근로제 적용 기간을 확대하려는 최근 정부와 정치권의 움직임을 강하게 성토했습니다.

[김명환/민주노총 위원장 : "(정부와 정치권이) 자본의 요구인 탄력근로제 확대를 밀어붙이려 합니다. 민주노총은 자본가 청부입법,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의 국회 일방 처리를 강력 저지할 것입니다."]

현행 법은 노사가 합의할 경우 3개월 동안의 근로시간 평균이 주 52시간을 넘기지 않으면 되는데, 정부와 정치권이 이 '3개월'을 6개월에서 1년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데 대한 반발입니다.

이렇게 되면 특정 시기에 장시간 노동을 하면서도 근로 초과 수당은 오히려 줄어들 수 있다는 게 노동계의 입장입니다.

노동자의 소득만 줄 뿐 실질적인 근로시간 단축이나 이를 통한 고용 확대 등 제도의 취지는 살릴 수 없다는 겁니다.

민주노총은 여기에 비정규직 철폐 등 사회 대개혁을 요구하며 21일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집회를 후 참가자들은 청와대와 총리 공관으로 향했고, 주변 교통은 통제됐습니다.

한국노총도 다음 주말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투쟁에 나설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집회…21일 총파업 예고
    • 입력 2018.11.10 (21:12)
    • 수정 2018.11.10 (21:58)
    뉴스 9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집회…21일 총파업 예고
[앵커]

민주노총이 오늘(10일)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탄력근로제 기간을 확대 적용하는건 노동자의 소득만 줄일뿐 실질적인 근로시간 단축의 취지를 살릴 수 없다고 주장했는데요.

21일에는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도 예고했습니다.

박원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광화문 일대를 집회 참가자들이 가득 메웠습니다.

주최 측 추산 7만 명, 경찰 추산 4만 명의 민주노총 조합원들입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법이 노동자에게 불리하게 바뀌는 등 현 정부의 노동정책이 친재벌, 친기업으로 기울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탄력근로제 적용 기간을 확대하려는 최근 정부와 정치권의 움직임을 강하게 성토했습니다.

[김명환/민주노총 위원장 : "(정부와 정치권이) 자본의 요구인 탄력근로제 확대를 밀어붙이려 합니다. 민주노총은 자본가 청부입법,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의 국회 일방 처리를 강력 저지할 것입니다."]

현행 법은 노사가 합의할 경우 3개월 동안의 근로시간 평균이 주 52시간을 넘기지 않으면 되는데, 정부와 정치권이 이 '3개월'을 6개월에서 1년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데 대한 반발입니다.

이렇게 되면 특정 시기에 장시간 노동을 하면서도 근로 초과 수당은 오히려 줄어들 수 있다는 게 노동계의 입장입니다.

노동자의 소득만 줄 뿐 실질적인 근로시간 단축이나 이를 통한 고용 확대 등 제도의 취지는 살릴 수 없다는 겁니다.

민주노총은 여기에 비정규직 철폐 등 사회 대개혁을 요구하며 21일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집회를 후 참가자들은 청와대와 총리 공관으로 향했고, 주변 교통은 통제됐습니다.

한국노총도 다음 주말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투쟁에 나설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