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도시철도 2호선 탄력
입력 2018.11.10 (21:50) 수정 2018.11.10 (22:17)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광주 도시철도 2호선 탄력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도시철도 2호선의 모든 공정은
지난 8월 공론화가 시작되면서
멈춰선 상태입니다.
이용섭 시장이
공론화 결과를 받아들이면,
광주시는 곧바로 설계 등
행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반대 측이 지적한
재정 부담을 얼마나 줄이느냐가
최대 관건입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시철도 2호선은
시청에서 월드컵 경기장을 거쳐
전남대와 수완지구 등을 경유하는
순환선입니다.

공론화 전인
지난 8월까지 공정률은 20%,

이용섭 시장이
찬성 권고안을 받아들이면
중단한 1단계 노선 설계부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환경 영향 평가도 거쳐야합니다.


초반에 멈춘 고무바퀴 차량 설계도
곧바로 재개될 전망입니다.

김준영/광주시 교통건설국장[녹취]
"(1단계 노선은) 내년 상반기에 착공을 목표로 할 것 같아요. 늦어진 만큼 속도감 있게 해야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총사업비도 2조 579억 원으로
천억 원 이상 늘어난 만큼
정부 승인을 다시 받아야합니다.

앞으로 관건은 총사업비 증가 등
재정 부담을 어떻게 줄이느냐입니다.

사업비의 60%는 국비,
30%는 시비이고
나머지는 지방채를 발행해서
충당해야합니다.

수송 능력을 높이고
연간 2백 40억 원대인 운영 적자를
줄이는 것도 과제입니다.

정창일/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인터뷰]
"광주시가 과연 재정을 어떻게 마련할 지 의문이 듭니다. 증세 없는 복지는 없잖아요."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3단계 구간까지 모두 완공되는 시점은
오는 2025년.

광주시민 50%의
대중교통 시대를 열겠다는
도시철도 2호선이
16년의 논란 속에 조만간
첫삽을 뜨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끝)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탄력
    • 입력 2018.11.10 (21:50)
    • 수정 2018.11.10 (22:17)
    뉴스9(광주)
광주 도시철도 2호선 탄력
[앵커멘트]
도시철도 2호선의 모든 공정은
지난 8월 공론화가 시작되면서
멈춰선 상태입니다.
이용섭 시장이
공론화 결과를 받아들이면,
광주시는 곧바로 설계 등
행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반대 측이 지적한
재정 부담을 얼마나 줄이느냐가
최대 관건입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시철도 2호선은
시청에서 월드컵 경기장을 거쳐
전남대와 수완지구 등을 경유하는
순환선입니다.

공론화 전인
지난 8월까지 공정률은 20%,

이용섭 시장이
찬성 권고안을 받아들이면
중단한 1단계 노선 설계부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환경 영향 평가도 거쳐야합니다.


초반에 멈춘 고무바퀴 차량 설계도
곧바로 재개될 전망입니다.

김준영/광주시 교통건설국장[녹취]
"(1단계 노선은) 내년 상반기에 착공을 목표로 할 것 같아요. 늦어진 만큼 속도감 있게 해야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총사업비도 2조 579억 원으로
천억 원 이상 늘어난 만큼
정부 승인을 다시 받아야합니다.

앞으로 관건은 총사업비 증가 등
재정 부담을 어떻게 줄이느냐입니다.

사업비의 60%는 국비,
30%는 시비이고
나머지는 지방채를 발행해서
충당해야합니다.

수송 능력을 높이고
연간 2백 40억 원대인 운영 적자를
줄이는 것도 과제입니다.

정창일/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인터뷰]
"광주시가 과연 재정을 어떻게 마련할 지 의문이 듭니다. 증세 없는 복지는 없잖아요."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3단계 구간까지 모두 완공되는 시점은
오는 2025년.

광주시민 50%의
대중교통 시대를 열겠다는
도시철도 2호선이
16년의 논란 속에 조만간
첫삽을 뜨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끝)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